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디즈니, 21세기폭스 인수해 '콘텐츠 제왕' 등극하나CNBC "이르면 내주 중 양사 계약 타결 사실 발표할 듯"…콘텐츠 산업 지각변동 예고
월트디즈니가 21세기 폭스의 사업 일부 부문을 인수하기 위해 거액을 제시했으며, 양사의 협상이 크게 진척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테크크런치 웹사이트 캡쳐]

[공감신문] 온갖 콘텐츠들을 집어삼킨 월트디즈니(이하 디즈니)가 21세기 폭스(이하 폭스)까지 거머쥐게 될까?

지난 달 21세기 폭스가 사업 일부를 매각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미국 최대 케이블TV 업체 컴캐스트, 이동통신회사 버라이즌 등이 인수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었다.

여기에 디즈니가 폭스 측에 거액을 제안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폭스의 영화 스튜디오, 케이블TV 네트워크, 해외 사업 등 일부 분야가 디즈니의 손에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등은 5일(현지시간) '콘텐츠의 제왕'을 꿈꾸는 디즈니가 폭스가 내놓은 사업 부문 인수에 600억달러(약 65조원)를 제안했으며, 이들 협상이 크게 진척됐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CNBC는 이 거대한 인수합병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으며, 빠르면 내주 안으로 양사가 계약 타결 사실을 밝힐 것이라 설명했다. 

21세기 폭스는 영화 스튜디오, TV프로덕션 사업부 등 일부 사업 부문을 매물로 내놨으며, 이에 버라이즌, 컴캐스트 등이 눈독을 들이며 인수를 시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유튜브 영상 캡쳐]

협상은 디즈니가 폭스의 영화 스튜디오, TV프로덕션 사업부, TV콘텐츠, 일부 케이블 채널 등을 인수하되 폭스 뉴스와 스포츠 사업부는 그대로 둔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럽 유료TV 네트워크 스카이와 온라인 스트리밍 훌루의 폭스 지분 역시 협상 내용에 포함돼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폭스는 그간 컴캐스트, 버라이즌 등과 협상을 벌였으나 디즈니와의 협상이 훨씬 더 빠르게 진행되면서 일부 사업부문 매각 대상자를 디즈니 쪽으로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디즈니 경영진은 이미 폭스 측 핵심 자산을 인수하기 위해 머독 CEO에게 접근한 바 있으나, 인수 가격을 문제로 한때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기도 했었다. 

디즈니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폭스의 엔터테인먼트 자산이 필요한 상황이었으며, 미 언론들은 디즈니가 이를 확보하기 위해 거액의 인수가를 제안한 것이라 풀이했다. 

이번 협상으로 디즈니가 폭스에서 끌어들일 수 있는 콘텐츠는 수 천 편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디즈니는 폭스 뉴스 채널, 방송 네트워크 등에는 큰 관심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디즈니는 마블 스튜디오, 스타워즈 시리즈의 루카스 필름 등을 인수하면서 콘텐츠를 확보해온 바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를 내놓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CNN 웹사이트 캡쳐]

경제매체 파이낸셜 타임즈(FT)는 이날 폭스 경영을 맡고 있는 머독 가문 막내 제임스 머독이 M&A 협상에서 디즈니의 밥 아이거 CEO의 잠재적 후임자로 제안됐다고 보도했다. 

FT는 오는 2019년 은퇴할 예정인 아이거 CEO의 후임을 제임스 머독이 맡겠다는 약속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디즈니와 폭스 양사는 이에 대한 논평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밥 아이거 CEO가 이끌고 있는 디즈니는 지난 2005년부터 픽사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마블 엔터테인먼트, 스타워즈 시리즈를 보유 중인 루카스 필름을 연달아 인수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10억 달러를 베팅해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 기업 '밤테크'를 인수하는 등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그간 디즈니가 콘텐츠 확보에서 나아가, 넷플릭스에 비견될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을 준비 중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디즈니는 오는 2019년부터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를 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