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머스크, 차라리 스페이스X와 테슬라 합병해라" 조언 나와월가 유력 애널리스트 "전기차 경쟁력 제고 위한 방안…합병 통한 시너지 기대"
일론 머스크 CEO에게 "전기차 사업분야 경쟁력 제고를 위해 테슬라와 스페이스X를 합병하라"는 조언이 나왔다. [CNN 웹사이트 캡쳐]

[공감신문] 민간 항공우주기업 '스페이스X'와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CEO는 모두 '괴짜 억만장자'란 별칭을 갖고 있는 일론 머스크가 역임하고 있다. 양사의 창업자 중 한 명이기도 한 그는 '인류의 화성 진출'이라는 꿈, 그리고 대체에너지를 활용하는 고성능 차량이라는 열정으로 각 기업을 이끌고 있다. 

이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다. 특히 테슬라의 경우 첫 중저가형 전기차 '모델3'의 생산 차질 문제 등을 겪으면서 지난 9월 이후 주가가 20% 이상 하락한 바 있으며, 공개하기로 공언했던 전기 트럭을 일정대로 공개하지 못하고 연기하는 등의 곡절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는 "화성 진출 염원에 더 관심 많은 머스크가 테슬라 경영은 소홀한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조언을 한 모건스탠리 의 애덤 조나스 애널리스트는 머스크 CEO의 테슬라가 다른 경쟁자들에 비해 뒤쳐질 수 있다면서, 스페이스X와의 합병을 통해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CNBC 웹사이트 캡쳐] 

이 가운데 머스크 CEO를 향한 조언이 나왔다. 다름아닌 스페이스X와 테슬라를 합병하라는 것이다. 모건스탠리의 유력 애널리스트 애덤 조나스는 6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머스크 CEO에게 "테슬라와 그의 로켓 벤처 회사인 스페이스X의 합병을 검토해보라"고 말했다. 

그는 보고서에서 "테슬라가 개척한 지속가능한 운송 시장(전기차)이 자본력·재능·사업모델 면에서 테슬라보다 훨씬 앞서는 세계 최고의 유력 테크 기업이 동참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시장 상황을 설명하면서, "이는 독립적인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장기적 전망을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들어 제너럴 모터스(GM), 포드, 피아트 크라이슬러, 벤츠 등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사 뿐 아니라 우버, 애플, 구글 등도 전기차·자율차 분야 진입을 꾀하고 있기에 테슬라가 우위를 점하기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들 기업은 자율차 시장에 이미 뛰어들어 성과를 올리고 있거나, 본격적인 경쟁을 준비하고 있다. 또 전기차를 제조하는 회사는 이보다 훨씬 더 많다.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현재 500억 달러(약 54조 7650억원)로 평가된다. 이는 작년에 비해 40% 이상 오른 것이지만, 지난 9월 중순 주당 39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테슬라 주가는 이후 20%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승과는 반대로 주가가 하락한 원인은 모델3의 생산 병목 현상 때문이라는 관점이 지배적이다. '테슬라가 대중적인 전기차를 대량으로 생산할 여력이 있는가'에 대해 투자자들이 의문을 품고 있다는 것. 

한편 조나스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에 비해 스페이스X의 미래 전망이 더 밝다는 평가도 내놨다. [CNBC 웹사이트 캡쳐]

테슬라는 최근 들어 트럭, 로드스터 등 신제품을 잇따라 공개하고 있지만 '미래형 차'들의 대량 생산에 대한 의문은 아직 풀리지 않은 상태다. 

조나스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 "테슬라와 스페이스X는 이미 알루미늄 주조 방식을 공유하고 있고, 스페이스X의 직원은 종종 테슬라 자동차의 베타 테스트에 활용되고 있다"고 예를 들면서 "양사간의 동맹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합병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소지가 많다는 의미다. 

이어 그는 "머스크 CEO가 화성 진출을 목표로 하는 스페이스X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있으며, 이 때문에 테슬라에 소홀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의심도 두 회사의 합병을 통해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이밖에 조나스 애널리스트는 "스페이스X는 테슬라보다 더 미래전망이 밝다"고 내다봤다. 그는 "만일 현재의 계획대로 스페이스X가 우주 산업을 일궈갈 경우, 기업 가치는 1210억 달러(약 132조 5192억원)를 넘어갈 수도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또 그는 "우주 산업 역시 아마존 제프 베저스 CEO의 '블루 오리진', 록히드 마틴과 보잉의 합작 벤처 '유나이티드 런치 얼라이언스' 등과 경쟁해야 하지만, 자동차 산업만큼 경쟁이 치열하지는 않을 것"이라 부연했다. 

테슬라를 필두로 본격적인 '민간 항공우주 사업체'들이 나서고 있으나, 전기차나 자율차 개발로 치열해지는 자동차 산업에 비해서는 여전히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쉬울 것이란 전망이다. 

한편, 머스크 CEO가 이 조언을 진지하게 받아들일지에 대한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 합병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린다. 

실제로 작년에는 그가 최대주주로 있는 태양광 발전업체 솔라 시티와 테슬라가 인수 합병한 전력이 있으니, 이번에 역시 그러지 못하리란 보장은 없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평소 트위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머스크가 반응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