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적폐수사 연내 종결' 의미가 '속도감 있는 수사'라는 靑문무일 검찰총장 "한가지 이슈 오래 매달리면 사회 발전 힘들어"

[공감신문] 지난 6일 나온 문무일 검찰총장의 ‘적폐수사 연내 종결’ 발언이 주목받는 가운데 청와대가 문무일 총장의 발언은 수사를 신속하게 마무리 짓겠다는 의미라며 논란 일축에 나섰다.

문무일 검찰총장

문무일 총장은 지난 5일 검찰이 진행 중인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국정원 등 각 부처에서 보내온 사건 중 중요 부분에 대한 수사는 연내에 끝내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사회 전체가 한 가지 이슈에 너무 매달려 있는데 이런 상황이 너무 오래 지속되는 것도 사회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이라며 "내년에는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민생사건 수사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총장의 발언은 적폐수사에 오래 매달릴 경우,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이는 적폐청산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기조와는 전면 배치되는 내용이며, 오히려 야권의 주장과 유사하다.

검찰의 ‘적폐수사 연내 마무리’ 소식이 알려지자, 자유한국당에서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입장과 검찰의 적폐수사가 인위적이었음을 자인한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

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연말까지 주요 수사를 마무리하겠다는 것의 의미는 그동안의 수사가 인위적·작위적이었음을 거꾸로 고백한 것"이라며 "인위적인 수사가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자 연말까지 끝내겠다고 한 것으로 이해한다. 자연스럽게 나타난 혐의를 수사한 것이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정서에 어긋나는 적폐청산을 당장 그만두고, 없는 죄를 억지로 만들어서 구속하고 수사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이 적폐수사를 종결하겠다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문 총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청와대와 민주당은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검찰이 피의자 소환을 모두 끝내지 못한 상황과 올해가 한 달도 남지 않아, 연내 수사 마무리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설명하며 “문 총장의 발언은 적폐수사를 속도감 있게 잘 추진하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문 총장은 적폐수사를 연내 마무리한다고 했는데 연일 새로 쏟아지는 의혹이 사장되지 않게 해야 한다”며 적폐수사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는 점을 당부했고,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일국의 검찰총장으로서 보수 야당에서 나오는 정치보복 프레임에 대한 고충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며 논란 확대에 선을 그었다.

청와대와 여당이 문 총장의 발언이 결코 적폐수사를 멈추겠다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엎질러진 물과 같은 문 총장의 발언에 대한 논란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해 보인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