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공감신문 木요일休] 서대문형무소-모형을 통해 생생하게 남은 아픔의 역사

[공감신문 木요일休] 코너에서는 일주일 중 가장 휴식이 필요한 시점인 목요일, 심신이 지친 이들에게 휴식을 전할 수 있는 콘텐츠를 소개할 예정이다. <편집자주>

[공감신문 木요일休] 일제강점기 시절 서대문형무소에서 고초를 겪었던 독립운동가들의 모습. 낡은 사진 속 그들 대부분은 힘들고 지친 기색이 역력하지만, 모두가 눈빛으로 '불굴'을 말하고 있는 듯 굳은 의지가 드러나 보인다.  

서대문형무소 곳곳에는 이렇게 모형을 통해 당시의 모습을 재현해놓고 있다. 당시 일제는 경찰서로 죄수를 이송하지 않고 지하의 간이 취조실 등에서 취조하고, 고문까지 자행했다. 그 모습들도 모형으로 생생하게 남아있다. 

서대문형무소는 열악한 수감시설 뿐 아니라 온갖 고문으로 악명이 높은 곳이었다. 고문으로 상처를 입은 여인의 모형에도 결연한 의지가 담겨있는 듯, 굳게 다문 입술이 눈에 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