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노량진 학원가서 결핵환자 발생, 접촉자만 약 500여명 달해학원 측, 학생들에 문자 한 통으로 통보…"전염 가능성 낮다"는 내용 담겨
7일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세워진 검진 버스, 학원생들이 결핵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공감신문] 일일 유동인구 25만명에 달하는 서울 노량진에서 결핵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인 A씨(23세)는 노량진 소재 학원에 다니는 학원생으로 100여명의 학생이 듣는 대형 강의를 포함해 다양한 수업을 들었으며, 접촉자가 약 500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1월 29일 노량진 학원에 다니는 A씨가 결핵에 걸렸다는 신고를 접수했으며, 30일 현장조사를 거쳤다고 7일 밝혔다. 현재 A씨는 병원에서 결핵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본부는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흉부 X-레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11~12일에는 1차 잠복결핵 검사를 실시한 뒤, 내년 2월 2차 검사에 나설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해당 학원을 폐쇄하고 접촉자들을 상대로 일제히 동일한 검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접촉자가 500여명에 이르는 데도 A씨가 강의를 들었던 학원 측은 제대로 안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확진자인 A씨는 노량진 내 대형 공무원 학원에 다니고 있었다. 결핵은 공기로 전염되는 병이라 많은 학생이 몰려있는 학원은 전염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감염 위험이 큰 상황에도 불구하고 학원 측은 문자 한 통으로 학생들에게 통보하는데 그쳤다. 그 마저도 제대로 된 안내가 이뤄지지 않았다.

학원 측의 문자 내용은 "최근 귀하께서 접촉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전염성 결핵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결핵은 일정 시간 이상의 접촉이 있어야 전염이 되므로 실제 전염되었을 가능성은 높지 않으며 또한 초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가 가능한 질병입니다. 건강한 수험생활을 위해 안내에 따라 검사를 받으시며 결핵 감염 여부를 보건소로부터 확인받으시길 바랍니다"였다.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한 전염병임에도 학원은 수강생들에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 한 통을 보낸 게 조치의 전부였으며 ‘전염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을 문자에 담아 학생들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사람이 밀집한 학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감염이 급속도로 퍼질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부실한 대처에 수험생들의 불안감은 높아져만 가고 있다. 실제로 접촉자 중 절반밖에 검사를 받지 않았으며, 문자도 일부 수험생들에게만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학원 측은 “보건소에서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이 발생한 환자자와 같은 수업을 들은 학생 명단을 추려줬다”며 “보건소에서 건네받은 명단에 따라 안내문자를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험생의 동요가 우려돼 보건 당국의 지시를 충실히 따랐을 뿐”이라 해명했으나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현재 보건 당국은 감염 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이 어디까지 전염됐는지 파악 중이다. 

지난 9월,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 어린이집,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30만여명을 검진한 결과, 약 22%가 잠복혈액 양성자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의 경우 접촉자가 500여명에 달하는 만큼 결핵에 대한 예방법을 필히 알아둬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결핵은 심한 피로, 스트레스, 무리한 체중감량 등으로 인한 면역력 저하가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충분한 영양 상태를 유지하며, 스스로 몸 관리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침과 가래 등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 결핵에 관한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또 기침을 할 때는 입과 코를 가리고 하며, 기침 후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 전염예방에도 좋다. 

결핵균은 공기 중으로 전파돼 대화, 기침, 재채기 등을 통해 전염될 가능성이 높다. 결핵 환자와 접촉했을 때는 증상 여부와 상관없이 잠복 결핵과 결핵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됐으나,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따로 증상은 나타나지 않으며,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키진 않는다. 통계적으로는 잠복 결핵 감염자 중 5~10%에서 추후 결핵이 발병하므로, 검사는 필히 받는 것이 좋다.

본인이 결핵 환자라고 의심이 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기침에티켓을 준수하며 신속하게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