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태양광발전시설 화재 급증, 국민 안전 적신호"
상태바
김도읍 "태양광발전시설 화재 급증, 국민 안전 적신호"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8.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159건 7억9000여만원 재산피해 발생
자유한국당 김도읍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태양광발전시설 화재 발생 건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자유한국당 김도읍 국회의원(부산 북구‧강서구 을)은 13일 ‘소방청’으로 제출받은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발생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김도읍 의원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59건의 화재가 발생해 7억9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 45건의 화재가 발생해 1억714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2018년에는 80건(재산피해 5억2766만원)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사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7월까지 34건(재산피해 9094만원)의 화재가 발생해 예년 수준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장소별로는 ▲주택 등 주거 공간에서 화재 발생이 69건으로 전체의 57%를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발전시설 등 산업시설에서 32건 ▲야외시설 30건 ▲학교 등 교육시설 7건 ▲판매 및 업무시설 6건 ▲기타 건축물 6건 등의 순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가운데 40건(25%)은 화재 발화요인 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읍 의원은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더니, 안전 검증 및 예방 대책 없이 태양광발전시설만 급격히 늘린 탓에 오히려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는 무분별한 태양광발전시설 확대 정책을 재검증하고, 조속히 화재 예방 및 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