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외교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적극 대응...필요시 국제기구 협력”“그린피스 등 환경단체에서 우려 표시,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주시하고 있을 것”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외교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 입수한 직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는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 외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공개적 목소리를 내는 국가는 없는 것에 대해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에서 여러 가지 우려를 표시하고 있고 태평양 연안 많은 나라의 환경당국이 이 사안을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원전 오염수 방출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국가와 관련, "일본 열도의 동쪽 지역에서 해류가 흘러가면 궁극적으로 환태평양 한 바퀴를 다 돌게 될 수 있으니 (태평양에 닿아있는) 모든 나라가 해당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지난 2011년 폭발 사고 후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가 하루에 170t씩 늘어나고 있으며 2022년 여름께 저장용량이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