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나경원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 매우 부적절...지명 철회해야”“조국·한상혁 후보자, 집중적인 검증 대상으로 들여다보고 있어”
휴가중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관련 상임위 간사단 및 위원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3일 “조국 후보자의 그동안 경력과 이력을 봐도 법무부 장관 인사는 매우 부적절하다. 지명 철회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법무부 장관은 법치를 수호하고 법을 확립해야 하는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명된 인사들은 소위 이념형 인사가 많이 있다. 무능한 정부가 이념형 장관들을 내세워서 무능·이념정권으로 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지명된 인사들 가운데 부적격 인사가 많다는 게 우리의 판단"이라며 "문제가 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를 집중적인 검증 대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나 원내대표는 청문회 보이콧 가능성에 대해 "청문회 보이콧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내년 예산안과 관련해선 “상당히 잘못된 예산 편성이 많다고 보고 있다. 추후에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관련해선 "선거법 패스트트랙 자체를 무효화하는 게 맞고, 그렇게 하려면 정개특위를 정상화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이 하나씩 맡게 됐고, 소위원장도 그에 따라 정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민주당은 1소위 위원장을 한국당이 가져갈 경우 개혁안이 좌초할 수 있다며 1소위 위원장을 고수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에서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은 만큼 한국당이 소위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