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또 발언 논란...임종성 “세월호 비하에 '자작극' 음모론까지”
상태바
정미경, 또 발언 논란...임종성 “세월호 비하에 '자작극' 음모론까지”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8.13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싼 배설물 직접 치워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 등
자유한국당 정미경 의원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지난 12일 자유한국당 정미경 의원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정 의원의 발언을 거세게 비판하고 나섰다.

한편 정 의원은 6월 1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발언을 인용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그가 감옥에 있는 걸 보고 싶다’고 말한다면 막말이냐”고 언론에 공개 질의를 해 막말 논란을 빚기도 했다.

또 6월 24일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 인가 취소에 대해 "좋은 학교를 다 없애는 문재인 정권을 없애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지난달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일본 경제보복 조치의 원인이 문 정부에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시는 게 맞지 않나.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하는 게 맞지 않나. 이게 제 정답이다”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이날 정 의원은 12일 문 대통령이 日 수출규제 조치 관련 “이순신 장군과 함께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발언한 것을 세월호 참사에 빗대며 `어찌 보면 (이순신 장군보다)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는 댓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자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언론은 이를 ‘막말’이라고 보도했고, 정치권에서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날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정 의원의 사퇴와 한국당의 해체를 촉구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17일 "세월호라는 단어가 들어가기만 하면 막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지난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누드화를 의원회관에 전시해 물의를 빚고 사과한 표창원 민주당 의원을 언급하며 "이것이야말로 막말 이상이다. 민주당은 이 사람을 제명하지도 않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12일 ‘자작극’ 발언으로 또 한번의 막말 논란을 빚은 가운데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그는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본인과 한국당에는 그것이 줄곧 상상될지는 모르지만 듣는 국민 입장도 생각해주길 바란다.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고작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