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코리아 “혐한 발언 동의하지 않아...물의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려”
상태바
DHC코리아 “혐한 발언 동의하지 않아...물의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려”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8.1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 제한 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 안겨드린 부분 사과드려”
DHC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혐한(嫌韓) 방송으로 논란에 휩싸인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한국지사인 DHC코리아는 13일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는다.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DHC코리아는 이날 김무전 대표 명의로 낸 사과문에서 “‘DHC 텔레비전’의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DHC코리아는 “해당 방송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이다.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있으며,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다.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DHC코리아는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린다. 아울러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DHC코리아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 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차단을 해제했음을 알려드린다. 다시 한번 국민·고객·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는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 내용이 한국에 전해지면서 네티즌 사이에서 DHC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어났다.

이 프로그램에서 출연자들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예술성이 없다.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것인가", "조센징(한국인을 비하하는 표현)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됐다" 등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혐오성 발언을 했다.

이런 사실이 한국에 알려지면서 올리브영, 랄라블라, 롭스 등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들은 DHC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발주 중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