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이인영 "신친일세력에 맞서 역사와 정의 지키겠다""대한민국의 진정한 광복, 극일(克日)로부터 시작"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4일 "일본 극우와 신(新)친일세력의 역사왜곡에 맞서 역사와 정의를 지키고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의 미래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2019년 우리 국민이 극복해야 할 대상은 한반도 분단체제의 정치적 이익만 노리는 일본 극우세력과 아베 정권, 신친일세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일본은 과거 침략을 반성하긴커녕 경제침략을 통해 우리 경제의 미래를 압박한다. 역사를 날조하는 일본 극우집단과 식민사관 아류인 신친일세력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진정한 광복은 극일(克日)로부터 시작된다"며 "우리는 일본에 다시 지지 않을 것이다. 절제된 대응을 하되 굽히지 않고 단호히 맞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한 기술독립'을 기치로 부품·소재·장비 산업의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의 물결이 파도처럼 커져 나가고 있다. 우리 당은 정부와 함께 정책적·법적·재정적 뒷받침을 통해 한일 경제대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이날 발표된 고용동향에 대해 "지난달 내외 경제의 어려움 속에서 고용 상황이 개선된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질적 개선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