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기상청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보다 경남지역에 더 접근할 듯"크로사, 오는 15일 오후 동해 진출
14일 오전 10시 10분 현재 태풍 '크로사' 모습 / 기상청 제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에 바짝 접근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 태풍이 예상보다 부산과 경남 해안에 더 접근할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20㎞ 해상에서 시속 10㎞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시속 115㎞(초속 32m)다. 강풍 반경은 430㎞에 달한다.

이 태풍은 오는 15일 새벽 규슈에 상륙한 뒤 오전 9시쯤 가고시마 북동쪽 약 200㎞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어 같은날 오후 동해에 진출할 전망이다.

크로사는 일본을 관통한 뒤 동해로 빠지는 과정에서 변칙적인 진로를 보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크로사는 동해로 나오면서 태풍 중심이 분리될 징후가 보인다"며 "이에 변칙적인 진로를 보여 동해로 빠지면서 태풍이 부산과 경남 동해안으로 더 접근해 북동진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태풍 진로에 가까운 남해 동부와 동해상, 일부 부산과 경남 해안 등도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 특보 영역이 확대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