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7월 일본 무역수지 2개월 만에 적자...한국수출 전년 대비 6.9%↓'일본 재무성 통계' 두달만에 적자 전환..."한국 수출규제 영향 알 수 없어"
일본 도쿄의 한 부두에 수출 화물을 실은 선박이 정박해 있다. / AP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일본 재무성이 19일 발표한 7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2496억엔(약 2조8082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월간 무역수지가 적자인 것은 지난 5월 통계 이후 두달 만이다.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 선 데 대해 교도통신은 미중 무역마찰에 따른 중국 경기의 부진을 꼽았다. 중국에 대한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감소했다.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한 6조6432억엔(약 75조5976억원)으로, 8개월 연속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낮았다.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줄어든 6조8928억엔(약 78조3987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줄었으며,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도 8.6%나 감소했다. 작년 11월 이후 9개월째 전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로 나타난 것이다.

수입액보다 수출액 감소폭이 더 커서 한국과의 교역에서 얻은 흑자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감소한 1607억엔(약 1조8278억원)이었다.

일본 재무성은 지난달 초 한국에 단행한 대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수출규제 3개 품목과 관련, 분류가 따로 없어서 이번 통계만으로 영향이 있었는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