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접합수술 실패…"기기결함여부 등 정밀감식"병원 "성실한 젊은이가 사고를 당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의 구체적인 원인 파악을 위해 경찰이 수사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생 A(22)씨의 접합수술이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6일 A씨는 오후 6시 50분쯤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 끼여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랫부분이 절단됐다.

그는 놀이기구가 한 바퀴를 돌고 승강장에 들어온 뒤에야 발견돼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밤늦게까지 접합 수술을 받았지만 절단된 다리 부위 뼈와 근육이 심하게 손상되고 놀이기구 윤활유 등에 오염돼 접합에는 실패했다.

병원 관계자는 “앞으로 절단 부위 상처가 아물 때까지 약물치료 등을 한 뒤 오랜 기간 재활 치료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군에서 제대한 후 올해 초 이 놀이공원에 들어와 5개월째 아르바이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성실한 젊은이가 사고를 당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지만 환자가 다시 꿋꿋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9일 이월드에서 현장감식을 실시했다.

감식은 이날 낮 12시 40분쯤부터 사고가 난 놀이기구와 선로 주변 등에서 취재진 접근을 제한한 채 2시간 가까이 진행했다.

감식 관계자들은 사고가 난 기구가 정상작동 하는지 2차례 이상 시운전하고 의료용 거즈가 어지럽게 널린 피해자 구조현장도 조사했다.

이새롬 대구 성서경찰서 형사과장은 감식 후 "놀이기구가 정상적으로 출발하고 급정지를 할 수 있는지 등 기기 결함 여부 등에 대해 국과수에서 정밀감식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감식 결과는 늦어도 다음 주 내에는 나올 전망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