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에어비앤비 "단 하루 동안 이용한 게스트 400만명...비결은 '소속감'"에어비앤비를 통한 국가 간 ‘연결' 2만 6000건 기록..."매 초 당 6명이 전 세계 에어비앤비 숙소 노크"
에어비앤비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에어비앤비는 단 하루 동안 에어비앤비 숙소를 이용한 게스트가 400만명을 넘어섰으며, 처음으로 다른 문화권을 경험해 본 사례가 지금까지 2만6000건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에어비앤비는 지난 10일 2008년 창업 이래 10여 년 만에 가장 많은 게스트가 에어비앤비를 이용해 ‘하루 400만 명’ 이용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에어비앤비는 “역사상 가장 큰 숫자를 남긴 이날은 에어비앤비를 통해 소속감을 원하는 이들이 전 세계에 얼마나 많은지 한 눈에 볼 수 있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에어비앤비에 따르면 지금 이 순간에도 매 초당 6명 정도가 에어비앤비 숙소에 체크인을 하고 있으며, 관광의 혜택도 전 세계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하루 400만 명 이용’이라는 기록을 세운 계기로, 누구나 어디에서나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에어비앤비의 미션을 반영해 만든 지표 중 하나로 ‘연결(Connection)’의 개념을 함께 공개했다.

에어비앤비는 올해 말까지 3만13건의 연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으며, 2027년까지는 5만 건 이상의 연결이 만들어 질 것으로 전망했다.

‘연결’이란 국가나 지역 간에 에어비앤비로 인해 첫 방문이 이뤄지는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에어비앤비 플랫폼을 통한 호스트와 게스트와의 연결은 일반적인 숙소 이용과 달리 문화적 교류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개념이다.

이 같은 연결의 개념을 토대로 계산한 결과, 에어비앤비는 2010년에는 1300건을 연결시켰고, 2015년에는 1만6500건으로 늘었다. 최근에는 2만6000건의 연결이 에어비앤비 플랫폼을 통해 이뤄졌다.

예컨대 아르헨티나에서 온 게스트가 캐나다에 있는 호스트의 집에 처음 방문해 머물게 되었다면, 이를 새로운 연결이 이뤄졌다고 보는 식이다. 캐나다인 게스트가 아르헨티나 호스트의 집에 처음 방문했다면 이 역시 또 다른 연결이 생긴 것으로 본다고 에어비앤비는 설명했다.

에어비앤비는 “테크놀로지를 사용해 인간의 교류를 촉진시킨다. 지금과 같은 디지털 시대에서조차 커뮤니티는 사람들 간의 교류로 형성된다”며 “각자의 문화와 커뮤니티를 나누며 서로 깊은 이해와 신뢰를 쌓을 수 있게 도와주는 교류의 힘은 기후변화나 불평등과 같은 글로벌 이슈에 대응하는 ‘세계 시민’을 양성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관광의 경제적 효과는 관광소외지역까지 분산되고 있다.

에어비앤비 네트워크의 확대는 이전까지는 관광의 혜택을 받지 못하던 지역의 호스트도 경제적 이익을 얻을 기회의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2011년, 호스트 수입 합계가 100만 달러 이상인 도시가 20개였다면, 작년에는 거의 3000개 도시에서 100만 달러 이상을 벌었다. 지난해 에어비앤비를 이용한 호스트 수입액이 1억 달러 이상을 넘어선 도시는 33개나 됐다.

아울러 2011년에는 10만명 이상의 방문객을 맞이한 도시가 단 한 곳뿐이었다면, 이제는 에어비앤비 커뮤니티 범위가 확대돼 작년의 경우 10만명 이상의 방문객을 맞이한 도시가 300개 이상으로 늘었다.

10만명 이상 방문객을 맞이한 도시로는 인도네시아 반둥, 멕시코의 쿠에르나바카, 브라질의 우바투바, 미국 뉴멕시코주의 앨버커키, 남아메리카의 요하네스버그 등이 포함돼 있다.

에어비앤비는 “2011년에 에어비앤비 전체 방문객의 40%가 상위 10개 도시를 방문했다면, 2019년에는 에어비앤비 방문객 92%가 이 10개 도시 바깥을 찾았다”면서 “에어비앤비의 빠른 성장은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에서 등 신흥시장에서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