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靑, 조국 논란에 "도덕성·정책 검증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조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논의된 바는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 청와대 입장을 요구받고 도덕성과 정책에 대한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20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 검증과 관련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국민께 해명해야 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정책적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또한 국회 청문 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검증 시스템과 메커니즘은 민정수석이 관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청와대가 사전 검증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느냐’라는 질문에는 “검증 과정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나오는 이슈가 검증됐는지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답했다.

다만 “조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논의된 바는 없다”고 전했다.

한편, 조 후보자를 둘러싸고 사모펀드 투자 및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외에도 동생의 위장 이혼 의혹과 채무변제 회피 논란,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및 고교 시절 2주간 인턴으로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등이 일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