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조국 딸, 고교시절 의학논문 제 1저자로 등재"인턴십 과정에 후보자가 관여한 바 전혀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가 고교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 생활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이 밝혀졌다.

조 후보자 측은 20일 "인턴십 과정에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등에 따르면 딸 조씨는 2008년 한영외고 유학반 재학 때 충남 천안시의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했다.

이는 한영외고에서 운영한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 중 하나로, 당시 한영외고에 다니는 자녀를 둔 단국대 의대 A교수가 주관한 프로그램이었다.

조씨는 인턴십 프로그램을 마친 뒤 A교수를 책임저자로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영어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제1저자는 실험과 논문을 주도한 사람으로 여겨지며 연구 실적에서 다른 공동저자보다 높은 평가도 받는다. 해당 논문의 공동저자들도 조씨가 제1저자로 기재된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의 딸은 멀리까지 매일 오가며 프로젝트 실험에 적극 참여해 경험한 실험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 이러한 노력 끝에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6~7페이지짜리 영어 논문을 완성했고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학부모들끼리의 친분이 작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엄마들끼리 학교 학부모 모임을 통해 1~2번 봤을 수는 있다"면서도 "사적으로 만나는 사이는 아니었으며 인턴십 참여 및 완성 과정에도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조씨는 장학금 수령 의혹도 받고 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을 다니며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는데도 불구하고 6학기 동안 지도교수가 개인적으로 조성한 장학회를 통해 1200만원의 장학금을 수령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논란에 조 후보자는 이날 "국민들의 지적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상세한 경위,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