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유승민 "문 대통령, 조국 후보자 지명 철회하고 법의 심판 받게해야""문 대통령 취임사, 가증스러운 위선"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올린 게시글 / 유승민 의원 SNS 캡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1일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이것은 국민의 명령"이라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이같이 언급하며 "만약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을 경고한다"고 전했다.

이어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라고 강조하며 "이런 자를 민정수석에 앉혀 지난 2년간 수많은 인사 참사를 불러온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법을 집행하는 장관 자리에 두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저는 2017년 5월 10일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취임사에 공감했었다"며 "그런데 지금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이 내세운 '평등, 공정, 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모두가 대통령의 책임이며 지금 당장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한다. 저런 사람을 법치의 수호자 자리에 앉히는 것이 대통령이 말한 평등이고 공정이고 정의냐"고 거듭 비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