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비건 "北과 실무협상할 준비돼 있어...러시아 대사 안 가""러시아 외교업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北과 관련해 진전 만드는 데 집중할 것"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사직로 외교부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한미연합훈련이 종료된 20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러시아에서의 외교업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북한과 관련해 진전을 만드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또한 “북한의 카운터파트로부터 (소식을) 듣는대로 실무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대사직을 맡기 위해 현재 직을 그만둘 것이라는 소문을 해명하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비건 대표의 발언은 최근 미국 언론에서 ‘비건 대표가 미국의 러시아 주재 대사로 갈 것’이라는 보도가 잇달아 나오면서 이를 일축하기 위해 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미 정상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나 2~3주내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하면서 협상은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이후 비건 대표가 한미연합훈련이 종료된 전날 일본을 거쳐 방한함에따라 방한 기간 판문점 등에서 북측과 접촉할 가능성이 제기돼 왔지만, 현재로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이 서울 종로구 사직로 외교부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설명하고 있다.

같은날 한미 수석대표는 북미 실무협상 조기 재개 방안을 논의하고 협상 전략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잇단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생산적이고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중요한 시점에 비건 대표가 시의적절하게 방한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우리 둘은 앞으로 어떻게 하면 대화를 신속히 재개해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가에 대해 이야기했다”면서 “어제 대통령께서 말쓰하셨지만 지금 대화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다. 남북미 지도자들의 결단과 의지에 따라서 만들어진 것이다. 한미가 아주 긴밀하게 협의하고 협력해서 그러한 대화의 전기가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4시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고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그는 22일에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만날 예정이다. 이후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해 중국 외교부 당국자들과 회동하는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