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靑 "사실과 다른 조국 의혹 부풀려져...청문회 과정서 검증될 것"조국 후보자 관련 첫 공식 입장...“언론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 모두 검증 거치게 될 것"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도한 수석은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윤 수석은 또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 논문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특히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며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가 과거 신평 변호사를 대법관 후보로 추천했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일부 언론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한 후보자가 음주운전과 폭행 전과가 있다고 보도하고, 심지어 제목으로 뽑아 부각하고 있다”며 “또 자녀의 이중국적이 문제 된다고 보도하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해명 보도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 역시 진위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낱낱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