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오신환 “조국,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거짓말로 국민 우롱"“여당, 조국 지키기에 올인 하는 순간 문재인 정부 무너뜨리는 '스모킹건' 될 것”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부정 의혹과 관련해 “실체적 진실을 소상히 밝혀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거짓말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를 통해 “가짜뉴스 운운하며 딸 논문이 입시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해명은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엄호할 게 아니라 자신들의 인사 검증이 얼마나 엉망진창이었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 되겠다는 사람이 반나절이면 드러날 진실을 두고 그렇게 뻔뻔한 거짓말을 할 수 있는지 납득이 안 된다"며 “청와대는 변죽만 울리지 말고 어디까지가 사실인지 인사 검증 결과를 공개하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지키기에 올인 하는 순간 문재인 정부를 무너뜨리는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후보자의 의혹은 인사청문회와 별개로 검찰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합당하다"며 "당 법률위원회 검토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권의 눈치를 보며 이 사건을 흐지부지 끌고 간다면 부득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민들은 '강남좌파' 조국을 이제 '강남양파'로 낙인찍었다. 정부와 여당이 지금 할 일은 조국 엄호가 아닌 지명철회"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