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한국 찾는 관광객, 10년 새 2배...20~30대 여성층↑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국가별 순위, 중국-일본-대만-미국-홍콩 순 기록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지난 10년 간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관광객은 20~30대 여성층의 비중이 높아진 가운데 가장 많이 방문한 상위 3개국은 중국, 일본, 대만으로 집계됐다.

2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한국 관광업의 10년간 변화 추이’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 2009년 782만명을 기록한 이후 작년 1535만명으로 96% 증가했다.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의 국가별 순위를 보면 1위는 중국(479만명·31.2%)이 기록했다. 뒤이어 2위 일본(295만명·19.2%), 3위 대만(112만명·7.3%), 4위 미국(97만명·6.3%), 5위 홍콩(68만명·4.5%) 등 순이었다.

상위 3개국을 기록한 중국·일본·대만 관광객 중에서는 젊은 여성층의 관광객이 두드러졌다.

작년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의 연령대는 20~30대가 274만명으로 전체(479만명) 중 57%에 달했다. 지난 2009년 이 연령대 비중이 43%인 것과 비교하면 늘어난 것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한국 관광업의 10년간 변화 추이'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 간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배로 늘었다. 특히, 20~30 여성층의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남녀 관광객 비중이 2009년 53% 대 47%에서 작년 41% 대 59%로 여성이 남성을 앞질렀다.

일본 관광객의 남녀 비중도 2009년 43% 대 57%를 기록한 이후 10년 간 33% 대 67%로 여성 비중이 더 커졌다. 또, 2009년 일본 관광객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50대였지만, 지난해는 20대로 바뀌었다.

대만 역시 남녀 관광객 비중이 50% 대 60%에서 33% 대 67%로 여성 비중이 높아졌다. 지난해 연령별 대만 관광객은 2009년과 같이 20~30대의 비중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10년 전인 2009년 우리나라를 가장 많이 방문한 나라는 일본, 중국, 미국, 대만, 필리핀 순이었다.

올해 자료와 비교하면 당시 2위였던 중국이 일본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선 결과다. 또한 4위였던 대만이 미국을 추월해 3위로 올라섰으며, 홍콩도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높아졌다. 대신, 필리핀은 5위에서 7위로 내려앉았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