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문 대통령, 국립대 총장들과 오찬...소재·부품 기술자립 위한 역할 주문오세정 서울대 총장 등 총 24명의 국립대 총장들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소재·부품 기술 자립을 위해 전국의 국립대 총장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자리에서 대학의 적극적인 역할과 정부의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요즘 기술의 국산화,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이 매우 중요한 국가적 과제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찬에는 오세정 서울대 총장 등을 비롯해 총 24명의 국립대 총장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여러 대학이 기술 지원단을 구성하는 등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어 감사드린다. 그런 활동을 더욱 적극적이고 활발하게 해주시고 필요하면 정부가 R&D(연구개발)나 지역 예산을 통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4차혁명 시대에 대응한 학과·전공의 융합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지금도 국립대가 지역혁신 거점 역할을 하지만 좀 더 적극적으로 해달라"며 "지역의 모든 혁신은 지역 국립대학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게 확실히 지역주민이 체감하도록 역할을 해주시고, 정부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 국립대학과 지자체가 중심이 되고 지역사회와 지역산업계가 함께 갈 때 지역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국가균형발전도 가능하다. 그런 지역 혁신이 모두 모인 총합이 바로 대한민국의 혁신을 만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사회·경제 모든 면에서 너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필요한 것은 미래융합형 연구와 미래융합형 인재양성"이라며 "학문 간, 전공 간, 심지어 문과·이과라는 큰 영역의 벽도 무너뜨린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대학이 많이 노력하고 있지만 충분하지 않다. 학과별·전공별 칸막이를 더 낮춰야만 융합형 연구가 될 것"이라며 "정부 국정과제도 어느 한 부처만의 과제가 아니라 여러 부처가 협업해야 하는 융합형인데, 부처는 옛날 기준으로 업무가 분장돼 있어 부처 간 칸막이가 국정 전체를 위한 협업에 굉장한 애로로 작용할 때가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교육이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많은데, 한국 발전을 이끌어 온 게 교육의 힘이었다는 사실 만큼은 부인할 수 없다"면서도 "지금까지 우리 교육이 잘해왔다고 해서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끌어나가는 역할을 교육이 계속 해낼 수 있다는 보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스스로 혁신하고 변화해 나가야만 그런 역할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며 "그 중심 역할은 국립대학과 총장님들께서 해주셔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전국 국공립대 총장협의회 회장을 맡은 김영섭 부경대 총장은 "청년들이 졸업해 성공하는 국립대학, 국가와 사회에 힘이 되는 국립대학, 지역과 함께 하는 따뜻한 국립대학이 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