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조국 딸 논문 논란' 서울대·고려대 학생들 촛불집회 예고서울대생들, 오는 23일 교내서 촛불집회 열기로...고려대 학생들도 같은날 '집회 개최' 글 올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의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부정 입학 의혹 등과 관련해 조 후보자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학교와 조모 씨의 모교인 고려대학교에서 규탄 촛불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조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학교 학생들은 교내에서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서울대 학생들은 21일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고, 오는 23일 교내에서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이들은 현재 집회 일정과 손피켓 등을 공개한 상태다.

촛불집회를 제안한 학생들은 “조국 교수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 이후 드러나고 있는 여러 의혹에 분노해 서울대 학생들이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촛불집회를 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조 후보자의 딸을 겨냥해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2주 인턴으로 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되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은 지원하는 장학금을 2학기 연속 혜택을 받고, 의전원 진학을 위해 자퇴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인가”라며 비판했다.

또한 “매일매일 드러나고 있는 의혹들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자격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의 자격조차 의문으로 만들고 있다”며 “서울대 학생으로서 조국 교수님이 부끄럽다”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의 모교인 고려대학교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에도 촛불집회를 열자는 글이 게재됐다.

22일 고려대 ‘고파스’에는 ‘[0823 집회관련] 진행상황 공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오는 23일 오후 6시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집회를 연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게시자는 지난 21일 해당 사이트에서 조국 자녀의 학위 취소 촛불집회를 처음 제안했던 이용자가 집회 주도를 포기하자 ‘제가 총대 메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집회를 주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집행부를 구성, ‘조국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라는 주제로 집회를 열겠다고 공지했다.

앞서 지난 20일 자신을 고려대 졸업생이라고 밝힌 이용자는 해당 사이트에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집회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처음으로 촛불집회를 예고했다. 그러나 다음날인 21일 “제 차원에서의 집회 개최는 접겠다”고 밝혔다.

자신이 현재 타 대학 로스쿨에 재학 중이라고 밝힌 이 이용자는 “향후 법무부 주관의 변호사시험을 응시해야 하고 학사관리를 받아야 하는 입장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위협으로 돌아오게 되는지 경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신에 촛불집회는 실제로 금요일에 중앙광장에서 개최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며 “촛불집회 개최 및 진행을 대신 이어서 맡아 주실 재학생 또는 졸업생의 참여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국 후보자의 딸인 조 씨는 고등학교 시절 의과학연구소의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됐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