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고소득층-저소득층 임금격차 2분기 기준 올해 최대로 벌어져일반가구 5분위 배율 5.30배로 전년 2분기(5.23배)보다 악화
서울 강남의 마지막 판자촌으로 불리는 '구룡마을'은 화재 사고에 취약한 지역으로 꼽힌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임금 격차가 2분기 기준 올해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를 보면 2019년 2분기 가구원 2인 이상 일반 가구의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30배로 전년 2분기(5.23배)보다 악화됐으며 이는 2003년 이후 최고치다.

5분위 배율이란, 소득 5분위 가구원 1인이 누리는 소득을 1분위 가구원 1인이 누리는 소득으로 나눈 것으로 격차가 벌어진 것은 1분위의 명목 소득은 그대로였던 반면, 5분위 소득은 작년 2분기보다 3.2%나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박상영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소득분배 악화 배경에 대해 "1분위의 소득 감소세가 멈춘 것은 긍정적인 요인이나, 다른 분위처럼 뚜렷한 증가로까지 개선이 나타나지 않는 데 원인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 과장은 1분위 소득 삼소세가 멈춘 것에 대해서는 "시장소득 기준 5분위 배율은 9.07배로 역대 2분기 기준 최고 수준인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기준 5분위 배율은 5.30배이므로, 그 차이인 3.77배포인트(p)가 정책 효과로 볼 수 있다"며 "정부 정책에 의한 개선 효과인 3.77배는 2분기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은 3분기에도 근로소득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되는 만큼 5분위 배율이 개선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예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영향, 미·중 갈등 등 대내외 리스크가 너무 커서 고용동향에서도 볼 수 있듯 제조업을 중심으로 근로소득에 부담을 안고 있는 상황"이라며 "2분기에서 1분위 가구의 소득 개선이 나타났는데 3분기에 어느 정도까지 소득 증가 폭이 확대될지는 조금 지켜봐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확대된 근로장려세제 지급이 9월부터 예정돼 있고, 추가경정예산이 국회에서 통과돼 일자리 사업이 확대되는 점은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