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KT "황창규 회장 의혹, 일방적인 주장"...그럼 왜 논란일까?KT 관계자 "전체 노조원 1만8000명 중 30명의 일방적인 주장" 의혹과 선 그어
황창규 KT 회장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라는 중요 행사를 앞두고 ‘불법정치자금 의혹’에 연루됐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공감신문] 황창규 KT 회장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라는 중요 행사를 앞두고 ‘불법정치자금 의혹’에 연루됐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이에 KT 측은 터무니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KT 새노조와 경찰, 검찰 등의 정보를 종합하면, 황 회장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불법정치자금 제공 ▲국정농단 당시 미르·K스포츠 재단에 불법자금 수십억원 출연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 뇌물 사건(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연루 ▲불법부당노동행위 등 의혹을 받고 있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도 "황창규 회장 수사는 단순 비리사건이 아닌 적폐청산의 시금석"이라며 "황 회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퇴진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

일각에서는 내사 단계인 경찰의 ‘KT 임원 불법정치자금’ 수사가 황 회장을 향해 확대될 것이란 의견도 나오고 있다. 최종 결정권자인 황 회장이 이를 모를 리 없었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때문에 황 회장이 중대 위기를 맞았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하지만 KT 측은 조용했다. 별다른 해명을 내놓지도 않았다. 이에 공감신문이 KT 관계자에게 접촉해 입장을 물었다.

KT 관계자는 "경찰의 수사 소식에 대해 알고 있으나 내사단계라 따로 할 말이 없다"고 전했다. 새노조 측에서 주장하는 의혹들은 과거 임원들과 관련된 일이고,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의혹과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는 내사 단계인 경찰의 ‘KT 임원 불법정치자금’ 수사가 황 회장을 향해 확대될 것이란 의견도 나오고 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 관련 뇌물 사건, e-스포츠협회 뇌물공여 혐의에 대해서도 임의제출 형식으로 자료를 제출하며, 상황이 끝났다는 설명을 내놨다.

또 황 회장의 의혹과 관련된 다수 언론의 보도 중 자신들에게 연락하지 않았거나, 취재하지 않은 곳이 많다며 의혹 기사들에 대한 답답하다는 입장도 드러냈다.

KT 측은 황 회장에 대한 의혹에 터무니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KT 측의 터무니없다는 입장에도 의혹은 여전히 팽배하다. 연일 황 회장과 관련한 수사 관련 보도가 줄지어 나오고 있다. 지난 10일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황 회장이 e-스포츠협회 뇌물공여 혐의로 인해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를 예정이라는 내용도 존재한다. 이는 상황이 “끝났다”고 주장한 KT 관계자의 주장과 대비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KT 새노조 측의 주장도 1만8000명의 전체 노조원 중 30명도 되지 않는 이들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일방적인 주장이라는 의견과는 다르게 이미 새노조측의 자료가 잘 정리돼 경찰 측에 제출됐다는 소식도 들리고 있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과 KT 임순택 새노조 위원장(왼쪽부터)

관계자는 기자에게 ‘팩트파인딩(fact-finding)이 되지 않았다’, ‘일방적인 주장’ 등의 표현을 거듭 사용하며, 현재 왜 논란이 되고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렇다면 경찰과 검찰의 수사는 왜 이뤄지고 있는 것일까? 주목되는 점은 수사 등이 종결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따라서 의혹에 대한 해답이 당장은 아니겠지만, 결국에는 나올 것이다.

일부는 황 회장이 평창 올림픽을 KT 회장으로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꼬집기도 하는 상황이다. 정말 황 회장이 위기를 맞은 것인지 의혹의 향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시간문제아닌가요? 2018-01-11 22:11:30

    조국 민정수석과 만났다는 소문이 있는데, 평창 이후 자연스럽게 퇴임하리라 본다...   삭제

    • 1월 2018-01-11 21:18:22

      kt에서 아주대권역센터에 공급한 무전기 다른 권역센터 필요한 곳에도 지원부탁드려요.   삭제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