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국내 청소년 10명 중 3명, 모바일로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한다방통위, '인터넷 불법·유해정보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모바일 유해 사이트 접속 1위 '텀블러'
국내 10대 청소년들이 10명 중 3명 꼴로 모바일 기기를 통해 불법·유해정보 사이트에 접속하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유해사이트 접속 차단 화면]

[공감신문] 국내 10대 청소년들이 10명 중 3명 꼴로 모바일 기기를 불법·유해정보 사이트 접속 창구로 활용하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12일 발간한 '2017년 인터넷 불법·유해정보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10대 중 전체의 27%는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 사이트에 접속했다.

이는 특히 20대(12.1%), 30대(9.2%), 40대(6.4%), 50대 이상(8.2%) 등 성인에 비해 훨씬 높은 비율이며, 10대 이하도 3.7%에 달해 우려가 큰 상황이다.

연령별 모바일 불법·유해정보 접촉 현황

또한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 앱을 이용한 비율도 10대(8.3%)와 10대 미만(4.5%)이 타 연령대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불법·유해정보가 청소년 및 유·아동에게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해보면 심각한 문제"라 지적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중 모바일 기기를 통해 불법·유해정보에 접속하는 비율은 평균 10.3%로, PC를 통해 접속하는 비율(3.5%)보다 3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한편 PC로 불법·유해 사이트에 접속하는 비율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4.2%)가 가장 높았으며, 30대는 3.8%, 10대는 2.6%, 20대는 2.3% 순으로 확인됐다.

PC 경로의 불법·유해 사이트는 대부분이 불법 토렌트 파일을 공유하는 곳이었으며, 모바일로는 음란·성매매 정보를 다루는 사이트들이었다.

불법 음란물로 문제가 돼 온 미국 SNS '텀블러'는 국내 자율심의 협조에 거부하면서 이렇다할 제재를 받지 않고 있다. [텀블러 캡쳐]

특히 그간 음란물의 온상으로 지적을 받아온 미국계 블로그 '텀블러'는 모바일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 1위에 올랐다.

텀블러는 조사기간 중 총 465명이 4093회 접속했으며, 1인당 평균 접속 횟수는 8.9회였다. 평균 접속 시간은 14분이었다.

보고서는 "텀블러는 개별 이용자들의 음란물 업로드에 제재가 이뤄지고 있지 않아 개별 페이지 접속을 차단하더라도 다시 새로운 페이지가 생성된다"면서 "모바일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갖추고 있어 이용 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주화 기자 | cjh@gokorea.kr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