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14세 소녀 자살에 호주서 ‘사이버 불링’ 경고하는 캠페인 확산맬컴 턴불 호주 총리 "더 이상의 사이버 불링이 지속되선 안 된다“
사이버 불링은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로 특정인을 괴롭히는 것을 뜻한다.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공감신문] 호주의 한 소녀가 14세에 생을 스스로 마감했다. 이유는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 때문이다.

사이버 불링은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로 특정인을 괴롭히는 것을 뜻한다. 피해자는 정서적 불안, 우울증 등 증상을 겪는 것은 물론 심각한 경우 자살로 목숨을 끊기도 한다.

최근 호주에서 14세 소녀 에이미 에버렛이 온라인상에서 지속적인 괴롭힘에 힘겨워 하다 결국 목숨을 끊으며 사이버 불링은 호주 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8년 전 모자 광고에 나선 에이미 에버렛/사진=모자업체 '아쿠브라' 페이스북

호주 언론에 따르면 에이미는 한때 호주의 유명 인사였다. 8년 전 호주 명품 모자 브랜드 아쿠브라(Akubra)의 모델 활동을 하며 호주 농촌의 상징인 카우보이식 모자를 쓴 깜찍한 모습으로 성탄절 광고에 등장하기도 했다.

온라인상의 지속적인 괴롭힘을 견디지 못했던 에이미는 지난 3일 세상을 떠났다. 이에 에이미 부모는 딸의 비극을 그냥 넘길 수 없다며 앞으로 사이버 불링의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통한 캠페인에 나서기로 했다.

에이미 부모의 캠페인 소식은 소셜미디어에서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온라인 각계각층으로부터 지지가 왔다. 특히 에이미와 같이 사이버 불링의 피해를 입은 가족, 개인, 지도자급 인사 등으로부터 받는 지지가 많았다.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 의사를 밝힌 한 이용자는 "자신의 조카도 에이미와 같은 문제를 겪었고 시간이 지났지만 그 시절의 상처는 여전하다"라고 말했다.

사이버 불링 피해자는 정서적 불안, 우울증 등 증상을 겪는 것은 물론 심각한 경우 자살로 목숨을 끊기도 한다.[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2년 전 14살 아들을 잃은 쿠엔틴 피어슨은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언을 통해 “사이버 불링의 심각성이 생각보다 광범위하다. 가해자 처벌을 비롯한 법체계 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지지 속에 에이미 아버지인 틱 에버렛은 "앞으로 다른 소중한 생명을 잃지 않도록 도울 수 있다면, 에이미의 삶은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틱 에버렛은 12일 열린 에이미의 장례식에 에이미를 괴롭혀 죽음으로 몰고 간 이들을 초대했다. 그들이 저지른 엄청난 일의 참황을 눈으로 직접 지켜보라는 의도였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도 이 소식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의 사이버 불링이 지속은 되선 안 된다"며 “온라인상이든 오프라인이든 괴롭힘을 줄일 수 있는 모든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호주 경찰은 에이미의 죽음과 관련해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이혜진 기자 | lh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