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원희룡 제주지사 “‘국민-바른’ 통합, 정치색 불확실해 염려”“통합깃발 선명하지 않아 당원 이끌기 어려워”...“한국당 복당은 없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공감신문] 바른정당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강행돌파 중인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에 회의적인 시선을 내비쳤다. 두 당의 정치색이 불확실하고 많은 이를 이끌어 나가기에 역부족이라는 평이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통합이 성공하기를 바라지만, 양당의 통합 깃발이 선명해 많은 이를 이끌어야하는데 너무 분산적이다”라며 “그런 점에서 (통합은)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혁신인지 중도통합이니 깃발의 색깔이 불확실하다”며 “갈라진 세력을 끌어안고 갈 수 있는 확장성 부분에서 염려되는 부분이 많다”고 우려했다.

원 지사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당장 어려워도 그냥 합치고 보자는 식의 무조건 통합은 또 하나의 정치공학적 움직임이 될 것”이라며 “그런 움직임으로는 정치일정의 폭풍우를 헤쳐 나갈 지속성과 확장성을 보장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탈당한 김세연 의원의 거리. 사진은 1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료분야에서의 블록체인 활용방안 정책간담회

다만 원 지사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나 김세연 의원과 달리 바른정당 탈당 후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다는 설은 전면 부인으로 일축했다.

원 지사는 “한국당은 보수정치의 중심으로 평가받기에는 아직 한참 멀었다”며 “최소한 반성이나 거듭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본인이 무소속으로 남을 것이라는 추측들에 대해서는 “결론이 없는 길을 한발 한발 가고 있는데, 남의 이야기를 어떻게 그리 쉽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반발했다.

이밖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과정에서 당 지도부가 그간 진행상황을 자신에게 설명하지 않은 점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원 지사는 “양당 사이에 도대체 무슨 이야기가 실제로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해 아직까지 설명을 들은 적이 없다”며 “이제야 부랴부랴 문자도 오고 제주도까지 오겠다고 하는데, 정치를 이렇게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강행돌파에 대해 “아주 결정적인 시기에 선택이나 행보를 놓친 부분이 많았다”며 “이제 와서 파괴력을 가질 수 있느냐는 점에서 조금 안쓰럽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의에서 통합을 반대하는 유성엽 의원으로 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한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통합을 눈앞에 두고 반대 세력과 좁혀지지 않는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고배를 마시고 있다.

국민의당은 반대 의원들의 거센 반발로 통합 전당대회를 열 수 있을지 불확실한 상황이지만, 안 대표는 강행돌파의 뜻을 내비친 상황이다.

바른정당은 지난해 2차례 대규모 탈당사태 후 통합에 반대하는 중의원들의 연달아 탈당 의지를 내비치고 있어, 당 지휘부가 직접 설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