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술 마시며 화물차 운전한 40대 적발 “고속도로 터널서 역주행”경찰 “음주운전으로 이미 6차례 처벌 받아…고의 역주행 여부도 조사할 방침"
23일 만취한 화물차 운전자가 인제터널에서 역주행을 시도하고 있다. / 강원지방경찰청 제공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만취상태로 서울양양고속도로에서 3.5톤 화물차를 몰다 인제터널을 역주행한 40대 운전자가 적발됐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도로교통법(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A(45)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 44분께 술을 마신 상태에서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면을 운행하던 중 인제터널 안에서 방향을 틀어 3㎞가량을 역주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86%로 만취 상태였다.

운전석 옆에서 발견된 소주 2병 중 1병은 비어 있었고, 나머지 1병도 절반 가량 남은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전날 밤 편의점에서 소주 2병을 산 A씨는 서울양양고속도로 내린천 휴게소를 지나 졸음쉼터에 차를 세우고 차 안에서 술을 마셨다.

A씨는 운전 중에도 술을 한두 모금씩 마셨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차에 공작 기계를 싣고 강릉으로 가던 A씨는 순간적으로 방향감각을 잃어 11㎞에 달하는 국내 최장 인제터널 안에서 돌연 유턴을 시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편도 2차로 터널 내에서 유턴을 위해 여러 차례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뒤따르던 차량 5대가 급정차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유턴해 3㎞가량 역주행해 인제터널을 빠져나온 A씨는 1차로에 정차했다가 넓은 공터에 주차한 뒤, 차에서 내려 서성이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과거 A씨는 음주운전으로 이미 6차례 처벌을 받았으며 이 중 4차례는 음주 교통사고였다”며 “터널 내 유턴과 역주행은 자칫 대형 참사를 유발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위인 만큼 고의 역주행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