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강도 높은 가상화폐 규제에 ‘블록체인 산업’ 제동 걸리나정부 “규제와 블록체인 지원 관련 없다” 밝혔지만 블록체인 파생상품 개발 손실 불가피
최근 상당수의 IT 업체들이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에 주목하고 있다.

[공감신문] IT업계가 정부의 강도 높은 가상화폐 규제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포함한 정부의 강경한 조치가 가상화폐의 원천 기술인 블록체인 산업의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반향에 정부는 가상화폐 규제와 블록체인 지원은 관련이 없다며 못을 박았으나, IT업계는 블록체인 파생 상품 개발의 손실이 사실상 불가피하다고 전망하고 있다.

12일 IT업계에 따르면 최근 상당수의 업체들이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에 주목하고 있다. 블록체인 관련 사업에 진출했던 업체들은 규제가 자신들의 피해로 이어질까 염려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블록체인을 이용한 파생상품을 개발하는 업체들은 큰 타격을 입을까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와 관련한 한 IT업체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가 확대되며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는 이들이 늘어나 부가 서비스 시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했지만 정부 규제로 당분간 어려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블록체인 시장이 오는 2022년엔 100억달러(한화 약 11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가상화폐가 순풍이 불며 호황기를 누리던 PC 장비업체들 역시 이번 규제 움직임으로 손실을 피해가지 못할 전망이다.

비트코인 채굴에 필요한 그래픽카드 수요가 급증했으나 거래소 규제로 인해 향후 수요가 급격하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학계는 정부가 규제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민수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는 “블록체인을 이용해 상품을 개발하고 있는 중소업체들이 많다. 이들은 정부가 개입할수록 상품 개발에 작지 않은 영향을 받아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IT업계 중에서도 보안업계는 오히려 정부 규제 움직임에 환영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책 방향이 거래소 규제이기 때문에 보안·관제 사업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가상화폐 거래소에 ISMS(정보보호관리체계) 등 정보보호 인증을 요구하면서 보안업체에 문의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국내 한 보안업체 관계자는 “정부가 금융권 수준으로 보안 지침을 강화할 경우 새로운 사업 영역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안성이 탁월해 공공 디지털 장부로 불리는 블록체인은 사람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유익한 기술이다.

한편, 보안성이 탁월해 공공 디지털 장부로 불리는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묶은 후 나눠 저장해 거래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유익한 기술이다. 구축비용이 소규모로 들고 보안성이 뛰어나 금융· 물류 등 다양한 산업에 응용이 가능한 큰 장점들을 가지고 있다.

여러 산업에 접목이 가능한 덕분에 전 세계 블록체인 시장이 오는 2022년엔 100억달러(한화 약 11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블록체인의 성장성에 주목한 국내 대형 IT서비스업체들은 지난해부터 관련 사업을 확대·진행해 왔다. 정부도 블록체인을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보고 있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