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수출형 원전 ‘신고리 3호’, 389일 무정지 안전운행 달성12일 첫 계획예방정비 착수, 3개월간 철저한 점검 거쳐 발전 재개

[공감신문]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기종과 같은 ‘신고리 3호기’가 지난 2016년 12월 준공된 이후 389일 단 한 번도 정지하지 않은 채로 안전운행을 달성했다. 한국수력원자원은 12일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신고리 3호기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차세대 원전 중 가장 먼저 상용화에 성공한 모델이다.

신고리 3호기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차세대 원전 중 가장 먼저 상용화에 성공한 모델이다. 세계 여러 국가가 건설 중인 ‘제3세대 신형원전’ 중 처음으로 상업운전을 시작해 원전 산업을 둘러싼 치열한 경쟁 속에서 우리 기술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UAE에 수출한 우리 원전의 참고원전으로 원전 수출과도 직결된다. 신고리 3호기의 상업운전 개시는 원전 수출의 활로를 넓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발전용량은 140만kW급이다. 이는 기존 100만kW보다 40% 증가한 수치다. 해외 원전 선진국들의 140만kW 규모 차세대 원전보다 빨리 상용화한데다 안전성과 경제성, 편의성을 크게 높였고, 설계수명은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된 60년으로 늘었다.

‘신고리 3호기’가 지난 2016년 12월 준공된 이후 389일 단 한 번도 정지하지 않은 채로 안전운행을 달성했다.

신고리 3호기는 이용률 85%를 가정할 때 연간 발전량이 국내 총 발전량의 2%에 해당하는 1만424GWh에 달한다. 이는 부산, 울산, 경남지역 전력량의 약 12%를 충당하는 수준이다.

실제로 지금까지 신고리 3호기가 생산한 발전량은 지난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해당하는 1만3730GWh로 국가 전력수급에 크게 기여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새로 개발된 원전이 안정화되기까지 불시정지 등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는다. 하지만 신고리 3호기는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하며 국내 원전 건설과 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고리 3호기의 무고장 안전운전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신고리 3호기가 생산한 발전량은 1만3730GWh로 국가 전력수급에 크게 기여했다.

한편, 신고리 3호기는 상업운전에 들어가기까지 많은 난관을 겪었다. 기기 성능검증 기관이 안전등급 케이블 시험성적서를 위조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며 1년 2개월이나 공정이 지연되기도 했다.

이후 문제가 된 케이블을 전면 교체해 신뢰를 회복하기도 했다. 원전 밸브 공급사인 미국 제너럴 일렉트릭(GE)이 부품 열처리 오류에 따른 리콜을 통보하면서 6개월 간 밸브를 재생산한 뒤 전면 교체하기도 했다.

이러한 난관 속에서 안전을 강화하고 신뢰를 회복해 온 신고리 3호기는 389일간의 무사고 안전운행을 달성하면서 에너지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신고리 3호기는 오는 12일 첫 계획예방정비에 착수한다. 이날부터 3개월간의 철저한 점검을 거쳐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