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고졸’보다 어려운 ‘대졸’ 취업, 지난해 실업률 처음으로 역전대졸 실업률, 고졸보다 높은 4.0% 기록…고학력화 현상 및 눈높이 문제 등 영향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보다 높게 집계되면서 고학력자의 취업이 더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신문] 지난해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보다 높게 집계되면서 고학력자의 취업이 더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4.0%로 고졸 학력자 실업률인 3.8%보다 0.2%p 높게 조사됐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 학력자보다 높게 조사된 것은 통계청이 2000년 실업률을 집계한 이래 처음이다.

집계가 시작된 2000년부터 2016년까지 학력에 따른 실업률을 비교한 결과 2002년 대졸과 고졸 학력자의 실업률이 3.7%로 동률을 이뤘던 것을 제외하면 줄곧 고졸 학력자의 실업률이 더 높았다. 2005년엔 고졸 실업률이 대졸보다 1.2%p나 높게 집계되기도 했다.

학력을 따지지 않고 조사한 지난해 전체 실업률은 3.7%로, 이는 대졸 실업률보다 0.3%p 낮은 수치다.

학력을 따지지 않고 조사한 지난해 전체 실업률은 3.7%로, 이는 대졸 실업률보다 0.3%p 낮은 수치다.

대졸 실업률이 전체 실업률보다 높게 집계된 것은 2002년(0.4%p 차), 2013년(0.2%p 차)에 이어 세 번째로 이는 지난해 대졸 이상 학력자의 취업이 어려웠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지난해 대졸 이상 학력자 가운데 실업상태인 이들이 고졸 학력자보다 많았다.

지난해 대졸 실업자는 50만2000명으로 40만9000명을 기록한 고졸 실업자보다 약 9만명이나 많게 조사됐다.

통계청은 사회 전반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고학력화 현상이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5세 이상 인구 중 고졸 학력자가 2016년 1651만6000명이었다가 2017년 1651만3000명으로 감소한 반면, 대졸 이상 학력자는 2016년 1564만3000명에서 지난해 1610만명으로 증가했다.

대기업과 같이 대졸 이상 학력자들이 선호하는 일자리가 부족한 상황이 지속되자 취업을 꺼리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고학력자의 취업 ‘눈높이’ 문제도 대졸 실업률이 높아진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대기업과 같이 대졸 이상 학력자들이 선호하는 일자리가 부족한 상황이 지속되자 취업을 꺼리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통계청 측은 “대졸자가 많아지고 있는 상황과 달리 그들이 원하는 일자리는 부족해 실업 상태로 전환하는 이들이 많다”고 해석했다.

해가 거듭할수록 취업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중소기업에선 일자리가 늘고 있지만, 대기업에선 줄어드는 상황이 이어지며 실업률을 높이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들이 머리를 모아야 하는 상황이다.

    홍은기 기자 | heg@gokorea.kr

    어두운 면은 밝히고, 밝은 면은 빛내는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