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예쁜 한국 여성, 대북협상해야"...트럼프, 또 인종차별적 발언 논란출신지 따라 경력 결정돼야 한다는 식의 발언에 미 언론 비판 쏟아져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리카 국가 비하 발언에 이어 한국계 여성에게 차별적 발언을 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공감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 차별 발언으로 미 언론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미 정보기관에서 인질정책 분석가로 일하는 한국계 여성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왜 대북협상 파트에서 일하지 않고 다른 일을 하느냐'의 발언을 한 것이다.

12일(현지시간) 미 NBC뉴스는 '트럼프가 인종과 민족에 대한 발언으로 예법을 어긴 역사'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지난해 가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여성은 '파키스탄에 장기 억류된 가족의 석방문제'에 관한 브리핑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게 "어디 출신이냐"고 물었고, 그는 "뉴욕"이라 대답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같은 질문을 했고, 그는 "맨해튼"이라고 좀 더 구체적으로 출신지를 댔다.

익명의 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 의도는 '부모의 고향이 어디냐"는 취지로 추정된다. 그가 한 대답이 트럼프가 원한 대답이 아니었던 것.

트럼프 대통령의 차별적 발언에 대한 기사들이 쏟아지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네 사람들이 어디에서 왔느냐"고 물었고, 그는 "부모가 한국 출신"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옆에 있던 고문에게 고개를 돌리며 "'예쁜 한국 숙녀'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익명의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녀가 어느 민족 출신인가에 따라 그녀의 경력이 결정돼야 한다는 식인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의회 전문 매체 더힐은 "트럼프가 예쁜 한국 여성 분석가에게 북한 업무를 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해당 여성에 대해 "그녀는 '외교'가 아니라 '인질 협상'을 훈련받은 분석가"라고 소개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아프리카 정상들 앞에서 한 연설 또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아프리카 경제 성장 잠재력을 '부자가 되려는 친구들'로 비하했으며, 나라 이름을 틀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적 발언 논란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날인 11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공화·민주 의원 6명과 만나 이민개혁 해법을 논의하던 중 아이티, 엘살바도르 등 중미와 아프리카 국가를 겨냥해 "우리가 왜 거지소굴(shithole) 같은 나라들을 모두 여기에 오도록 받아줘야 하느냐"고 말했다.

이에 아이티 정부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깊이 분노하고 있고 충격을 받았다"며 "어떤 측면에서라도 수용할 수 없으며 혐오스럽고 비참한 발언을 확고히 비난한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엘살바도르 정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항의 서한을 발송했다. 엘살바도르 외교부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통탄할만한 발언과 관련해 미국 정부의 정확한 설명이나 부인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유엔 역시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차별적인 발언은 처음이 아니기 때문에 논란이 더 거세지고 있다. 앞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출생지가 미국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며, 멕시코 이민자를 '강간범'이라고 비하하는 등의 발언을 뱉기도 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