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시민단체, '아사 추정' 탈북민 母子 추모제 열어"정부 변명, 가난한 이들 기만하는 일"
23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관악구 탈북 모자 추모제에서 이삼헌 무용가가 진혼무를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지난달 숨진 채로 발견된 탈북민 모자를 추모하는 추모제가 열렸다.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과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등 시민단체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탈북민 모자를 추모하는 추모제를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2009년 하나원을 수료한 탈북민 한모(42) 씨는 아들 김모(6) 군과 지난달 숨진 채 발견됐으며, 발견 당시 집에 식료품이 다 떨어져 있었다는 점에 아사 가능성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정부는 또다시 '신청할 수 있는 복지제도가 있었는데 신청하지 않았다'고 변명한다"며 "가난한 이들을 완전히 기만하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공약했지만 지난해 10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이후 빈곤층의 피부에 와닿는 변화는 없고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땜질식 처방으로 일관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잡하고 까다로운 선정기준은 복지가 필요한 사람을 배제하고 있다. 부양의무자 기준을 완전 폐기하고 수급 신청 절차도 간소화해 신청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제도로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추모제에 참석한 김종옥 전국장애인부모연대 부대표는 "국민의 최소한의 생계도 보장해 주지 못 한 국가의 잘못이며 이런 국가를 만든 우리의 책임"이라며 "스스로 생존법을 찾을 수 없는 사람을 찾아가 손길을 내미는 사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