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軍, '지소미아 종료' 사흘 만인 25일 ‘독도방어훈련’ 실시"명칭변경은 처음, 동해영토 수호의지"...함정·항공기·해병대 등 투입
독도 모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우리 군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지 사흘 만인 25일 독도방어훈련에 전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해군은 "이날부터 오는 26일까지 이틀간 동해 영토수호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다. 이번 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해 실시한다"고 전했다.

앞서, 군은 지난 6월 실시하려던 독도방어훈련을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미뤄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최근까지도 올해 독도방어훈련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기와 규모는 검토 중"이라며 모호성을 유지해왔다.

독도방어훈련은 지난달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광복절 전후에 실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기도 했지만, 최근 동해 기상 상황과 후반기 한미 연합연습 일정 등을 고려해 훈련 일정은 재조정됐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이번 훈련을 전격적으로 시작한 것은 불필요한 외교적 논란을 최소화하면서도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부정하는 일본에 대해 영토수호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에 처음으로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이름을 지었다. 독도 방어훈련은 우리 영토수호를 위한 정례적 훈련인데 특정 지역이 아니라 울릉도를 포함한 동해에서 우리 영토를 다 지키겠다는 그런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