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소재·부품 등 국내 기업 투자하는 '필승 코리아 펀드' 가입靑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 및 국내기업 격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을 방문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에 가입했다.

해당 펀드는 'NH-아문디 필승코리아 국내주식형 펀드'로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다.

청와대는 이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기술 국산화,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을 응원하는 민간 차원의 노력에 함께하고자 펀드에 가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은행을 찾아 "우리나라 경제가 더는 외풍이 흔들리지 않으려면 각 분야의 초일류 혁신 기업이 지금보다 2∼3배 늘어나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그 기초가 되는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성장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펀드가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산업을 하는 기업들이 흔들리지 않고 성장해 글로벌 시장에 우뚝 서는 데 든든한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5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언급하며 "이를 신속히 추진해 성장 잠재력이 있는 국내 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같은 행보는 일본 결제보복 조치에 맞서는 것은 물론, 국내 기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