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홍콩 캐리 람, 젊은이들과 비공개 회동"...송환법 완전 철폐 거부SCMP "캐리 람 행정장관, 전날 20~30대 홍콩 시민 20여 명과 비공개 회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 홍콩 로이터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7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20~30대 홍콩 시민들과 대화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일부 각료들과 함께 차이완 지역의 ‘유스 스퀘어’에서 20~30대를 주축으로 한 홍콩 시민 20여 명과 비공개 회동을 했다.

회동에 참여한 한 소식통에 따르면 일부 참가자들은 캐리 람 장관에게 “시위대가 요구하는 이른바 5대 요구를 한꺼번에 충족할 필요는 없지만, 먼저 ‘송환법 완전 철폐’와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은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그러나 캐리 람 장관은 “송환법을 완전히 철회하기는 어렵다”면서 거부하고, 그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한 설명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 제언에 대해서도 “홍콩 경찰이 시위대의 과도한 무력 사용으로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말해 사실상 거부의 뜻을 나타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앞서 캐리 람 장관은 지난달 초 송환법 반대 시위대의 주축인 대학생들에게 비공개 회동을 제안했다.

하지만 이 제안은 대학생들의 ‘회동을 공개하고, 시위 참여자들을 무혐의 처분할 경우에만 대화에 응하겠다’는 요구 후 무산됐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