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또 전통시장,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외양간 확실하게 고쳐야"전통시장 주요 화재원인은 '누전', 제일시장도 전기 문제일 가능성 높아...대응책 마련해야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 현장

[공감신문] 경기 의정부시 제일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전통시장 화재로 다수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후 4시 1분께 제일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약 1시간 만에 불길이 잡혔다.

이번 화재로 시장 상제 입점해 있는 의류점과 식당 등 점포 11개가 피해를 입었다. 인명피해는 다행히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일시장은 점포 사이에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점포들이 밀집해 있다. 화재 당시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화재가 크게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소방당국이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23대와 인력 140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인 끝에 1시간 만에 불길을 잡을 수 있었다.

화재로 인한 검은 연기가 일대를 가득 채우면서, 지하철 의정부역 등과 도로를 이용하던 시민들이 크게 놀라기도 했다.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 현장

현재 화재에 대한 정확한 원인이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시장 상가 2층 간판에서 스파크가 발생해 불로 번졌다는 증언이 나왔다.

의정부 제일시장은 1978년 설립돼 점포수가 약 600곳으로 경기북부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전통시장이다. 자칫하다가는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던 조건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앞서 언급한 제천 참사와 대구 서문시장 화재, 여수 수산시장 화재,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등 굵직한 대형화재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화재에 대한 불안감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은 상황이다. 특히, 전통시장 화재가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의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증언을 중심으로 보면 소래포구 어시장, 여수 수산시장 화재의 원인과 유사하다.

지난해 1월 여수 수산시장에서 발생했던 화재는 1층 120개 점포 중 110개 넘는 점포가 불에 탔다. 재산피해 규모는 수십억원에 달한다.

원인은 전기배선 문제로 꼽힌다. CCTV 영상에 시장 1층 가운데 쪽 횟집 내부에서 불꽃이 튀면서 불이 난 모습이 찍혔으며, 전기 단락 흔적 등이 존재한다. 최초 신고자도 스파크 튀는 소리를 들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여수 수산시장 화재 현장

전문가들은 전통시장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 ‘누전, 합선’ 등의 전기적 요인을 가장 많이 제시한다. 소래포구 화재 역시 누전이 원인이었다.

제일시장의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지만, 누전 가능성이 커보이는 상황이다. 정부는 반드시 이번 화재를 반면교사 삼아, 자칫하면 대형화재로 번질 수 있는 전통시장 화재를 확실하게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