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트럼프 “中, 무역협상 복귀 원한다고 전화”...中 “들은 바 없다”美-中, 트럼프 ‘무역협상 복귀’ 관련 발언에 엇갈린 입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로이터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역협상 복귀’ 관련 발언을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 “미국 측이 밝힌 주말 상황에 대해서 나는 들어본 바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협상에 복귀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미국과 중국의 입장이 엇갈린 것이다.

겅솽 대변인은 이날 “중미 간 무역 영역에서의 이견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사실상 양측은 이미 12차례나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고, 양측 협상단은 계속 연락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가지 아쉬운 점은 현재 미국은 중국산 제품에 대해 한 단계 더 높은 관세를 부과했다”면서 “이런 극한의 압박은 남뿐 아니라 자신을 해치는 것이고 어떠한 건설적인 역할도 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이 냉정함을 유지하고, 이성을 회복해 잘못된 방식을 중시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상호 존중과 평등, 이해를 기초로 협상에 임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시진핑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 AP

로이터와 AFP 통신 및 백악관 풀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압델 피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양자회담 도중 중국 관리들이 전날 밤 미국 측에 전화를 걸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매우 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중국이 우리의 고위 무역 담당자에게 전화해 다시 협상하자고 말했다. 이는 세계 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우리는 조만간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중국과 매우 진지하게 대화를 시작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중국)이 협상을 정말로 원하는 것을 보기는 처음”이라며 “매우 긍정적인 움직임”이라고도 설명했다.

아울러 G7 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들(중국)이 몹시 합의하길 원한다고 생각한다”며 “(중국 측 협상 대표인 류허) 부총리가 합의가 이뤄지길 보고 싶다고 말했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