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교양공감 리빙
[공감신문 교양공감TV] 서울의 대표 생태공원 ‘샛강 생태공원’

[공감신문 교양공감TV] 안녕하세요. 공감신문 교양공감TV 전다운입니다. 바쁜 일상에 쫓기듯 살아가는 현대인. 이렇게 지치기 쉬운 현대인들에게 힐링과 치유는 참 중요한 가치가 되었습니다. 서울 도심에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이지 않고 힐링할 수 있는 공원들이 있는데요. 그중 대표적 생태공원인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의 상쾌함을 함께 느껴보도록 하죠.

서울 도심에서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이지 않고 힐링할 수 있는 공원, 바로 샛강 생태공원이다. [환경부]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은 9호선 샛강역과 5호선 여의도역 그리고 1호선 대방역을 통해 쉽게 방문할 수 있습니다. 면적 18만 2000㎡에 이르는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은 1997년 9월 25일 국내 최초로 조성된 생태공원인데요. 여의도의 샛강을 환경친화구역으로 바꾸고 자연학습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조성되었습니다.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의 가장 큰 특징. 생태계를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때문에 자연 생태를 보존하기 위해 매점이나 가로등은 물론 벤치도 설치되지 않았죠. 그런 만큼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조성되어 날 것 그대로의 생태계를 느낄 수 있는데요. 특히 가까이의 높은 빌딩들과 확연히 대조되는 푸르름이 이색적인 경관을 만들어냅니다.

전체적인 공원의 모습을 조망할 수 있는 '문화다리', 멋진 일몰을 볼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환경부]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의 주요시설은 계류시설과 수초수로, 생태연못, 관찰마루, 관찰로 등이 있습니다. 이중 수로의 길이는 약 1,200m이며 너비는 15m인데요. 이 수로를 따라 조성된 6km의 산책로에는 20∼30m 간격으로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어 구간마다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의도 생태공원은 앞서 말했듯 별다른 편의시설이 없습니다. 불편하다 여겨질 수 있지만 그런 만큼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생태공원으로 조성된 뒤 동식물의 분포가 매우 다양해졌는데요. 버드나무와 갈대, 억새풀, 망초, 쑥 등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다양한 식물들이 군집을 이루고 있어 거기서 오는 상쾌함에 온몸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원에서 볼 수 있는 억새나 갈대와 같은 습지식물은 뿌리에 박테리아를 번식시키고, 오염된 물이 유입됐을 경우 불순물을 흡착시켜 수질 정화에 도움을 준다. [환경부]

이렇게 생태계가 잘 보존되어 있기 때문에 다양한 동물도 서식하고 있는데요. 새의 경우, 천연기념물인 황조롱이를 비롯해 참새와 까치, 왜가리 등 14종이 터를 잡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또 잠자리와 나비, 풍뎅이, 메뚜기 등 곤충류는 물론 연못에서는 붕어와 미꾸라지 등 민물고기와 각종 양서류도 서식하고 있죠. 이러한 자연 그대로의 생태를 관찰로와 관찰마루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오늘 함께 둘러본 여의도 생태공원 어떠셨나요? 날 것 그대로의 자연 속에서 힐링하고 싶다면 이곳 여의도 생태공원을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곳을 방문할 때에는 각종 편의시설은 찾아볼 수 없다는 점, 동물들의 산란철에는 일부 구간이 통제된다는 점 반드시 기억하세요. 저는 그럼 다음 시간에 더 좋은 소식으로 찾아오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시사공감
여백
여백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