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설 연휴 귀성길 15일 오전·귀경길 16일 오후 가장 붐빈다"서울→부산 7시간 20분 소요 예상돼...평창올림픽 영향, 서울-강릉 정체 가장 심할 듯

[공감신문] 이번 설 연휴 기간 고속도로 기준으로 귀성길은 연휴 첫날인 15일 오전, 귀경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가 가장 붐빈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향으로 이번 설 연휴 서울과 강릉 구간의 교통 정체가 심할 것으로 예측된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한다. 구간별 소요시간은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60분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으로 각각 예상된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향을 받는 서울과 강릉 구간은 교통정체가 특히 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서울→강릉 구간은 5시간~7시간 30분 ▲강릉→서울 구간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예측된다. 각각 지난해보다 1시간 50분~4시간 20분, 1시간 10분~3시간 40분 늘어났다.

이번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한다

오는 14일~18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이동객의 수는 하루 평균 655만명, 총 3274만명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80%는 승용차를 이용한다고 밝혀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하루 평균 424만대에 달할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이번 설에도 통행료가 면제된다. 15일 0시부터 17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해당된다. 고속도로 이용 방법은 평소와 동일하다.

14~18일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는 고속도로 경부선(한남대교 남단~신탄진)과 영동선(신갈Jct~여주Jct, 강릉Jct→대관령IC)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운영된다. 평소 주말(오전 7시~오후 9시) 버스전용차로제 운영 시간보다 4시간 연장된 것이다.

국토부는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설 당일인 16일 고속도로가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했다.

국토부는 이번 설 연휴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9~25일)이 겹치는 특수성을 고려해 영동고속도로 등 주요 도로의 차량 흐름 관리를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도로·철도·항공·항만 등 주요 교통시설에 대해서는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해 안전 위해요인을 없애고, 유관기관과 연계해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안전 수송체계를 구축한다.

예년과 다르게 도로 교통의 안정성을 높이고 교통법규 준수 의식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드론이 이용될 예정이다. 설 연휴 기간 동안 감시카메라를 장착한 드론 10대는 갓길 주행, 지정차로 위반 등의 적발에 나선다. 경찰헬기 14대, 암행 순찰차 22대 등도 함께 투입돼 음주·난폭·보복 운전을 집중 단속한다.

귀성길은 15일, 귀경길은 17일이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는 14~18일 5일간을 설 연휴 특별 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집중 관리에 나선다”며 “국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을 다녀올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