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美법정, 성폭력 피해자 아버지 분노에 '법정폭력' 처벌 않기로'래리 나사르' 사건 피해자 아버지 마그레이브스, 공판 도중 분노해 가해자에 돌진했다 구금
래리 나사르 성폭력 사건 공판에서 피해자 딸들을 둔 아버지 랜덜 마그레이브스가 가해자에게 돌진했다가 구금되는 일이 발생했다. [레딧 웹사이트 캡쳐]

[공감신문] 미국 체조대표팀 전 주치의 래리 나사르(54)의 성폭력 행각에 전미가 경악한 가운데, 지난 2일 법정에서 그를 지켜보면서 분노한 피해자 아버지가 그에게 돌진한 일이 일어났었다.

자신의 세 딸 인권을 유린한 이에게 법정 폭력을 행사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으나, 곧 법정 경위들에 의해 제압됐다.

이 사건에 대해 미국 법원이 피해자의 아버지 랜덜 마그레이브스를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마그레이브스는 래리 나사르에 의해 성폭력을 당한 체조선수 세 딸의 아버지다. 그는 지난 2일 미시간 주 샬럿의 이튼 카운티 순회법원에서 열린 나사르 성폭력 사건 공판에서 딸들의 증언을 듣기 위해 참석했다.

래리 나사르는 공판에 참석해 피해자의 증언을 듣다가 이를 부정하듯 고개를 좌우로 흔들었고, 이에 피해자 아버지인 랜덜 마그레이브스가 분노해 그에게 돌진하는 일이 벌어졌다. [호주 뉴스 닷컴 캡쳐]

이 과정에서 나사르는 딸들의 피해 사실을 듣고도 부인하듯 고개를 가로저었고, 그 모습을 본 마그레이브스는 분노를 참지 못했다.

마그레이브스는 판사에게 "나사르에게 말해줄 것이 있다"면서 "저 악마와 잠겨진 방 안에 5분만 같이 있게 해달라, 아니 내게 1분만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재니스 커닝엄 판사는 '사적 복수'는 허용되지 않는다고 답했고, 이에 마그레이브스가 갑자기 피고인석으로 뛰어들어 나사르를 향해 돌진했다.

갑작스러운 돌발 행동에 법정 경위들이 그를 제압하고, 수갑을 채운 채 마그레이브스를 구금했다.

로이드 검사는 "기소 재량권을 검토한 결과 마그레이브스를 법정 폭력으로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분노를 이해한 것이다.

미국에서 법정 폭력은 매우 엄한 편이지만, 법원이 이번만큼은 마그레이브스를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cnn 캡쳐]

법정 폭력의 피해자인 피고인 나사르의 변호인들도 마그레이브스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원래 법정 폭력에 대한 처벌이 엄한 편으로 이번 결정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었다.

한편, 래리 나사르는 지난 20여 년간 미국 체조 대표선수 260여 명을 성추행·성폭행해왔던 혐의로 지난달 24일 미시간 주 잉햄카운티 법원에서 징역 40~175년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여기에 연방법원에서 아동포르노 관련 혐의로 징역 60년을 받았으며, 지난주 이튼 카운티 순회법원에서는 징역 40~125년을 추가로 받았다.

나사르가 받은 형기를 모두 더할 경우 최소 징역 140년에서 최고 징역 360년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