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글로벌 IT기업 '자체 칩 개발 경쟁'에 아마존도 도전장애플·구글 이어 AI칩 자체 개발 추진 중…"AI비서 '알렉사' 특화 칩 만든다"
아마존이 자사의 AI비서 '알렉사'에 특화된 AI칩 개발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테크크런치 캡쳐]

[공감신문] 최근 글로벌 IT업체들이 잇따라 '자체 칩'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애플은 최근 자사 제품에 사용되는 칩을 자체적으로 조달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구글도 자체 프로세서를 개발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이 가운데 아마존 역시 자사 제품에 특화된 자체 AI칩을 개발하고 나섰다.

IT매체 더버지는 12일(현지시간) 아마존이 자사의 AI비서 '알렉사'가 탑재된 AI기반 제품의 품질과 응답시간 개선을 위한 자체 AI칩 개발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이 반도체 칩을 자체조달하기 위한 노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소식도 최근 전해진 바 있다. [digit 캡쳐]

기존의 아마존 AI스피커 '에코'는 아마존 클라우드와 연동돼 실행된다. 때문에 에코에 탑재된 알렉사가 사용자 질문이나 요청 등에 응답하기까지는 다소의 시간이 걸린다.

알렉사에 특화된 칩이 에코에 탑재될 경우, 기기 내에서 바로 작동할 수 있어 지연시간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아마존은 지난 수년간의 인수합병(M&A)을 통해 칩 개발 인력 450명을 보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가 지난 2015년과 작년에 이스라엘 칩 제조사 '안나푸르나 랩', 보안카메라업체 '블링크'를 각각 인수한 것도 이러한 칩 개발계획의 일환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 IT기업들에게 그간 칩을 제공해온 엔비디아 등의 공급자들에게는 최근의 '자체 칩 개발 노력'이 그리 반가운 소식은 아니다. [엔비디아 캡쳐]

아마존이 AI 칩 개발에 나서면서 애플, 구글과도 본격적으로 경쟁하게 될 전망이다.

애플은 '신경망 엔진'이라 불리는 AI칩과 전용 GPU를 자체적으로 만들어 최신 아이폰 등에 탑재하고 있다. 구글 역시 텐서 프로세싱 유닛(TPU)이라는 자체 ASIC 프로세서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구글의 경우, 고객들이 자사의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머신러닝을 실행할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TPU칩을 제한된 수량으로 공유한다고 밝힌 바 있다. 머신러닝은 컴퓨터가 방대한 데이터를 학습해 인공신경망을 구축하는 AI핵심기술 중의 하나다.

이처럼 글로벌 IT 공룡 기업들이 엔비디아, 인텔 등 반도체 칩 제조업체들로부터 독립하기 위한 시도는 기존의 칩 제공자에게 그리 달갑지 않은 소식이다. 그간 이들에게 칩을 공급해온 업체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AI기술 개발에 매달리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