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바른미래당 “초심불망·마부작침 자세로 다른 희망 보여줄 것”국립현충원 방문 후 최고위원 간담회 열어 ‘당 정체성’ 중요성 강조
바른미래당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4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공감신문] 14일 바른미래당 지휘부가 첫 공식 행선지로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호국영령과 순국선열 앞에서 당을 공고히 이끌어 가기로 했다. 이후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어 당의 정체성과 출범 의지를 확고히 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현충원 방명록에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앞에서 지역주의 극복으로 동서화합과 개혁으로 밝은 미래를 건설하고 바른미래당이 반드시 성취할 것을 다짐한다”고 적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선열의 피로 지킨 대한민국을 온전하게 지켜내겠습니다”라고 방명록 작성을 했다.

첫 공식일정을 소화한 당 지휘부는 곧바로 국회에서 최고위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휘부는 간담회에서 초심을 잃지 않고 출범 초기 올바른 정체성 확립을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 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박주선 대표는 “낡은 구태 정당과 대결, 수권 정당과 불임 정당과 경쟁에서 누가 승자가 될지 명확하다”며 “초심불망 마부작침(初心不忘 磨斧作針)의 자세로 당 대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대표는 “우리가 어떤 말을 하고 어떤 행동을 보이냐에 따라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이 결정된다”며 “출범 주간에 조심히 행동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과 다른 희망의 모습을 국민께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두 대표는 대북정책에서 ‘회담을 위한 회담은 안 된다’는 전제에 동의했다. 다만 성향 차이로 인해 대표들 간 의견차가 다소 존재했다.

박 대표는 북한의 비핵화를 유도하기 위해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반면 유 대표는 남북회담에는 동의하면서 대북 특사 파견 전 대미 특사를 보내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유 대표는 간담회 후 백브리핑에서 “비핵화에 도움 되는 정상회담이면 환영하지만, 정상회담으로 인해 제재와 압박이 느슨해지거나 한미동맹에 균열이 생기면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며 "박 대표의 이야기도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한편, 지휘부는 간담회 이후 용산역과 서울역을 방문해 귀향길에 오른 국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날 오후 유 대표는 흥해 실내체육관을 찾아 포항 지진 대피자들을 위로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