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檢 성추행조사단, 설 연휴 반납 조사에 ‘총력’...설 이후 안태근 소환조사 결과에 따라 안 전 검사장 피의자 입건 여부 결정

[공감신문] 검찰 성추행조사단이 서지현 검사의 인사에 안태근(52·사법연수원 20기) 전 검사장이 관여했다는 증거 찾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설 연휴를 반납하고 새로 확보된 자료를 검토하는 데에 집중할 방침이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전날 법무부 검찰국에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확보한 인사 관련 자료를 정밀 분석 중이다.

법무부로부터 입수한 자료에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안 전 검사장의 부당 인사 개입 흔적을 찾는 것이 수사의 핵심이다.

검찰 성추행조사단이 서지현 검사의 인사에 안태근 전 검사장이 관여했다는 증거 찾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 검사는 지난 2010년 10월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뒤 법무부와 검찰의 감찰 대신 본인에 대한 사무감사와 인사발령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은 이미 고소기간이 지난 사건이기 때문에 진상조사단은 기소보다는 진상 규명에 무게를 두고 사실관계를 조사해 왔다.

조사단이 역점을 두고 있는 것은 안 전 검사장의 부당 인사 개입 여부다. 조사 결과에 따라 안 전 검사장을 피의자로 입건할 수도 있다. 소환조사 시점은 설연휴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사단은 안 전 검사장의 부당 인사 개입 여부에 역점을 두고 있다.

당초 안 전 검사장의 공개소환 여부는 전날 결정될 계획이었으나, 법무부 자료가 새로 확보되면서 기존 조사내용을 보완한 뒤에 소환일정과 방식을 정하기로 했다.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새로 확보된 자료는 서 검사가 관련된 인사자료와 사무감사 기록을 담고 있다.

조사단은 설 연휴를 반납하고 새로 확보된 자료를 검토하는 데에 집중하기로 했다.

참고인 조사는 예정된 소환 일정대로 진행된다. 조사단은 2014년 서 검사가 근무했던 수원지검 여주지청의 사무감사를 실시했던 부장검사 출신 변호사를 설 연휴 전에 부를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단은 그에게 당시 서 검사 사무감사 당시 부당한 지적사항의 여부와 안 전 검사장 등 윗선의 개입 여부를 물을 예정이다.

검찰에 근무하던 또 다른 피해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12일 긴급체포된 의정부지청 고양지청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청구될 전망이다.

검찰에 근무하던 또 다른 피해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12일 긴급체포된 의정부지청 고양지청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청구될 전망이다. 조사단은 피의자가 현직 검사인 점을 고려할 때 자해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긴급체포를 결정했다.

조사단은 이날 영장청구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검찰이 영장을 청구할 경우 구속여부 심사는 서울중앙지법에서 이뤄진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