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여야 '군산 특별고용재난지역' 지정 촉구..."정치적 관계 제외하고 '힘 모아야'"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수많은 근로자 일자리 걸려..정부 특별고용재난지역 선포해야" 한 목소리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군산지회 조합원들이 14일 오전 한국GM 전북 군산공장에서 집회를 열고 공장 폐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공감신문] 제네럴모터스(GM)가 한국GM 군산공장을 올해 5월 말까지 완전히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GM이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는, GM의 한국 완전 철수를 의미하는 발언까지 알려지면서 각계의 우려와 논란이 큰 상황이다.

특히 정치권에서의 목소리가 크다. 여야 할 것 없이 대책 마련을 위해 집중해야 하며, 군산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또 군산이 호남 지역이라는 점에서 호남 지역구 의원이 대거 소속돼 있는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의 행보에 보다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14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해 "전북과 군산의 지역경제가 초토화되고 있다"며 "정부가 문제 해결에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배숙 대표는 "정부는 군산 지역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 아울러 GM의 적자경영 사유를 명백히 밝히고 정상화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며 "일자리 정부가 되겠다고 약속한 만큼 정부가 나서서 일자리를 지켜내야 한다. 민평당도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1만여 명 가까운 근로자가 차가운 길거리에 내몰리게 됐고, 군산 경제가 파산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정·재정·금융 지원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GM의 경영위기 경고음은 수년 전부터 나왔는데도 공장 폐쇄라는 최악의 결과가 발생해 안타깝다"며 "정부는 선제대책 없이 수수방관했다. 문재인 정부의 구호뿐인 일자리 대책으로 국민은 실업 폭탄에 울고 있고,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는 신기루가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며 범정부 대책기구를 통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유승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에게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과거 한 가족이었던 민평당과 바른미래당이 군산의 특별고용재난지역 선포라는 같은 의견을 피력하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발생했다는 점에서 정치적으로 이용될 가능성이 짙다는 우려도 나온다.

호남당을 자처했던 국민의당이 민평당과 바른미래당이 갈라지면서 더불어민주당도 호남을 탈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서울역을 찾았다가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를 우연히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문제에는 협력업체를 포함해 1만2000여명의 직원의 고용과 전라북도 경제가 걸려 있다는 점에서 결코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아야 한다.

여야는 진정성 있는 협력을 통해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GM 군산공장 사태가 벌어지게 된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 재발 방지대책도 세워야 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