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내년 총선서 청주 서원·청원·흥덕 탈환 할 것”
상태바
정우택 “내년 총선서 청주 서원·청원·흥덕 탈환 할 것”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9.0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구만 위원장 공석...중앙당에 건의해 청원 당협위원장 빨리 앉히는 것이 급선무”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정우택 국회의원은 5일 "청주 서원·청원·흥덕에서는 16년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당선되지 못했다. 내년 총선 때 이 세 곳을 반드시 탈환하겠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의원은 이날 충북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제게 도당위원장을 맡긴 것은 청주가 가장 치열한 격전지가 될 것이라는 예측에서였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대안·수권 정당으로서 당의 지지율을 높이고 내년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당을 위해 땀을 흘리고 노력을 기울인 후보자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총선 공약과 비전을 발굴하는 정책실장을 도당에 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 총선 때 제 지역구인 상당구를 지키는 것 외에 청주의 나머지 3곳을 반드시 탈환하겠다"며 "청주 4개 당원협의회 중 청원구만 위원장이 공석인 만큼 중앙당에 건의해 청원 당협위원장을 빨리 앉히는 것이 급선무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지역구를 253개에서 225개로 줄이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선 "청주 의석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 나머지 충북 4곳도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한국당에 입당해 상당구로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경쟁력 측면에서 부담스러운 인사가 아니어서 괘념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 의원은 "‘정우택이 충북의 버팀목으로서 다음 국회에서 역할을 하겠구나'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저를 지지해 주실 것"이라며 5선에 반드시 성공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