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박지원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입수”“후보자나 따님,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어”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공감신문]권지혜 기자='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이 8일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사진의 유출 경로에 대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사진을) 입수했다. (그 뒤) 청문회장에서 의정활동의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박 의원은 지난 6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진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띄운 스마트폰 화면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이 사진이) 저한테도 와 있다. 이게 바로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이 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며 검찰의 피의사실 유출을 의심케 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하지만 검찰이 확보한 것은 흑백으로 된 표창장 사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검찰은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의 유출 경로를 규명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