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단독] 박수현 내연녀? 여자문제로 이혼? 박수현 전 부인과 오영환의 추악한 만행(영상)박수현 예비후보와 전 부인 이혼하는 자리에 오영환 참석해 터무니 없는 요구해

[공감신문]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여자문제로 이혼했다는 불륜 의혹이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됐다.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이 박수현 예비후보의 전 부인 박재은 씨와 과거 동료 오영환 씨라는 점에서 논란이 큰 상황이다.

박 예비후보 측 선거캠프 고위 관계자가 공개한 바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 내용은 모두 ‘거짓’이었다. 악의적인 비방에 유력 충남지사 후보로 꼽히는 박 예비후보는 큰 피해를 입고 있었다.

오영환 씨는 9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예비후보와 김영미 공주시의원의 내연관계가 2009년부터 지속됐고, "박 후보가 거주하는 아파트를 시간 구분 없이 드나드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 예비후보의 전 부인 박재은 씨도 오영환 씨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라며, 박 예비후보의 여자 문제가 복잡했다고 거들었다.

박 후보 캠프 측에 따르면 이혼 당시 전 부인 박재은 씨가 변호인에게 제출한 준비서면에는 여자 문제로 이혼을 한다는 내용이 전혀 없었다. 소송 과정에서도 박재은 씨는 이혼 사유로 생활고만을 언급했을 뿐 여자문제를 꼽지 않았다.

박재은 씨는 2007년 12월 집을 나간 이유를 생활고 때문에 힘들어 서울로 직장생활을 하기 위한 것이라 주장했지만 박 예비후보는 이를 허락한 적이 없고, 박재은 씨는 집을 나가며 거처도 알려주지 않았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재은 씨

이는 이혼 소송을 지연시키는 원인이 됐다. 2017년 3월 박 예비후보는 아무런 직함이 없을 때에 신분정리를 하는 게 좋을 것 같아 박재은 씨와 이혼을 하려 했지만, 거주지를 알 수 없어 이혼 소장을 2017년 5월이 돼서야 전달할 수 있었다.

박 예비후보는 애초 협의이혼을 바랬지만, 박재은 씨가 같이 살지 않지 않아도 법적으로 혼인관계를 유지하고 싶다고 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을 해 재판이혼으로 넘어가게 됐다.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은 또 있었다. 박 예비후보측과 박재은 씨가 이혼을 협의하는 자리에 오영환 씨가 함께 나타난 것이다. 어떤 이유에서인지는 모르지만 함께 나타난 두 사람은 터무니없는 요구를 했다.

박재은 씨와 오영환 씨는 이혼 조건으로 박 예비후보에게 A·B·C안 등 세 가지 요구를 했다. A안은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서울시 소유의 부지를 20년 동안 임차할 수 있게 해주고, 자금 50억원도 대출 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다.

B안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있는 150억원 상당의 부지를 자신들이 매입할 수 있게 해주고, 매입 금액의 90%를 대출받을 수 있게 조치를 취해달라는 것이다.

C안은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에 있는 주유소 매입자금인 500억원을 대출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다.

이들 요구를 한 이유가 명확히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었던 박 예비후보가 그만한 능력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이혼을 조건으로 자신들의 이권을 챙기려 했던 것이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박수현 예비후보

박 예비후보는 이들이 요구한 A·B·C안 중 어느 하나 들어줄 수 없었고, 돈도 없었다. 박 예비후보는 청와대 직원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한 바 있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전 부인 박재은 씨는 이혼의 조건으로 ‘현금 1억원 지급과 매월 말일 300만원 지급’을 제안했다.

빚만 6000만원이었던 박 예비후보였지만 어렵게 조건을 들어줬고, 2017년 10월부터 현재까지 매월 말일 박재은 씨에게 30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현재 박 예비후보는 빚을 갚기는커녕 전 부인 박재은 씨에게 돈만 지급하고 있다.

그럼에도 박재은 씨와 오영환 씨는 민주당의 다른 충남지사 후보 측에 서서 박 예비후보를 끌어내기 위해 혈안이 돼있다.

기자회견을 열어 사실을 왜곡하면서 까지 실상을 모르는 이들에게 박 예비후보를 여자문제 때문에 가정을 파탄시킨 남편으로 만들었다.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전 부인에 대한 예의상 직접적인 대응을 하지 않으려 했지만, 박재은 씨가 선을 넘은 만큼 나설 수 밖에 없었다는 게 박 예비후보 측의 입장이다.

아직 경선도 시작되지 않았고 본격적인 선거전이 펼쳐지기 한참 전인데 벌써부터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정확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언론 보도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선의의 피해자들이 발생하고 있다. 서둘러 진실이 밝혀져 악의적인 소문과 비방 글이 확산하지 않길 바란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6
전체보기
  • 이혜정 2018-03-12 22:46:11

    박수현 화이팅

    힘내세요   삭제

    • 원승호 2018-03-11 08:05:53

      와~진짜 착하면 저런 쓰레기들이 들러붙는다니깐~
      박수현씨 힘내시고요 불의에 굴복하지마시고
      저런 쓰레기들은 법의 심판을밭아서 실형살게 해주세요~ 기획한 공작정치의 사례로 꼭 진실을 밝혀주세요   삭제

      • 박상수 2018-03-11 01:11:21

        에이구 참 한심들 하네요......
        최소한의 인연의 소중함은 모르고 싸질러되는인두꺼비 쓰고 짖어되는 소리들을 듣고 싶지않는데... 자꾸 개소리들이 들리니 화가 나네요... 모두 접어라라고 하고 싶지만 더 나쁜 인간들은 그 인연도 무시하고 지저되는 그대들이 더 한심스럽소.
        정말 정말 사람이 문제다!!!   삭제

        • 지지자 2018-03-10 20:33:40

          반드시 진실이 이긴다.
          박수현 후보자 화이팅!!   삭제

          • 아이고 2018-03-10 16:33:34

            박후보가 보살이다 보살ㅡㅡ   삭제

            • 둘리 2018-03-10 10:40:34

              박수현대변인님 반드시 진실은 밝혀 집니다. 힘내세요!   삭제

              • Ny2 2018-03-10 10:32:26

                이런 처죽일년이 있냐
                당장 둘수사해 진실을 확인했음 좋겠네요
                둘이 무슨 사이구만
                미투이몽하는 악질중 최악
                착한사람 이라는거 알고 이용한거네   삭제

                • 낌 미 2018-03-10 08:53:01

                  힘드셨겠다 ㅡ   삭제

                  • 세아이맘 2018-03-10 03:58:02

                    생활고땜시이혼햐~?여자가남자생겨서이혼한거지~어찌생각없이사는것들땜시나처럼애셋키워감서회사일살아가는내가짜증날라고혀~살아감서돈이문제인겨~내남편이좀못벌오면내가같이벌으면되지박재은인가뭔가이년은가정귀한줄몰고돈벌기위해나간년이지서방한테주소를왜밝혀~?돈벌러왜집에서멀리나가~?가까운데많아~결국엔재판까지가게만들고니년이아쉬운게피한겨아녀~?그려?안그랴?그리고이혼할때없는남편한테뭘그리크게바라고이혼하재~?니년은능력도없음서꽁으로가져가볼려고한겨~똥이드러워서매달300만원으로끝낸겨~오씨는왜자꾸옆에서껄렁되어있는겨~쪽팔린줄알어새끼야~남의가정파탄내놓고평생지옥에서살겨~오씨&박년~   삭제

                    • ㅇㅇ 2018-03-10 03:25:11

                      이건 미투가 아니고 정치적 공격 아니 인신공격 수준을 넘어섰다고 봅니다 너무 화가 나네요
                      한사람을 이렇게 매도해도 되는걸까요? 정치판은 왜이렇게 더러운걸까요 더군다나 민주당 당원이라는 사람이
                      자기사람 밀어주겠다고 현 상황을 이용해 이토록 추하게 공격하다니요...   삭제

                      2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